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AI 모델 연구, 의료영상 분야까지 확장한다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대표(오른쪽)와 가톨릭대학교 정보융합진흥원 김대진 원장(왼쪽)이 의료영상 분야의 초거대 AI 모델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카카오브레인)

카카오브레인이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의료영상 분야의 초거대 AI 모델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AI 기술이 고도화됨에 따라 국내 헬스케어 시장에서도 방대한 의료영상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한 AI 기술 도입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초거대 AI 기술을 통해 전문 의료진을 도와 의료영상 판독 업무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더욱 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

카카오브레인과 가톨릭중앙의료원은 공동 연구를 통해 의료영상 분야에서 최대 규모의 데이터를 학습한 초거대 AI 모델을 적용한 ‘의료영상 서비스’ 개발을 지원 및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의 고도화를 선도하고, 나아가 의료영상 분야에서의 AI의 역할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브레인은 ▲의료영상 분야의 초거대 AI 모델 연구 ▲데이터 학습에 필요한 연구 인프라 제공 ▲전문 연구 인력 및 기술역량 제공 ▲기술 사업화를 위한 임상 및 인허가 관리 ▲의료영상 서비스 사업화 전반을 담당하며,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의료영상 분야의 초거대 AI 모델 연구를 위한 협력 ▲의학적 자문 및 학술 교류 ▲의료영상 분야의 파이프라인 발굴 지원 등을 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카카오브레인은 초기 흉부 엑스레이부터 CT, MRI 및 초음파 영상까지 연구 분야를 확대하고, 임상적 유용성을 입증하는 동시에 확장 가능한 파이프라인을 지속 발굴해, 초거대 AI 모델이 적용된 의료영상 서비스의 연구 개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카카오브레인만의 혁신적인 초거대 AI 기술 역량을 활용해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수준 높은 의료영상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연구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카카오브레인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확대 적용하며 연구 사업 분야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의료데이터를 안전하고 원활하게 활용하기 위한 조직인 ‘가톨릭대학교 정보융합진흥원’의 김대진 원장은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첨단 의료 인프라와 카카오브레인의 기술력을 접목시켜 고도화된 의료영상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브레인과의 협력을 통해 AI 기술을 적용한 의료영상 서비스 지원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푼라디오, 9개월 연속 흑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30억 증가

스푼라디오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며 3분기까지 누적 매출 340억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스푼라디오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은 2021년 대비 230억원 이상 증가했다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 전격 오픈... 운영·물류 서비스 '오아시스마켓' 단독 진행한다

오아시스마켓이 이랜드리테일과 협업해 운영하는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을 금일 전격 오픈한다. 새벽배송 전문업체 오아시스마켓이 기존 킴스클럽 온라인몰을 킴스오아시스로 전면 전환하는 킴스오아시스 앱(App)을 5일 본격...

전기·가스요금 줄줄이 인상… 위메프, 절전·방한·절수 상품 판매량으로도 확인

급격한 물가 상승에 이어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마저 오르면서 한 푼이라도 아낄 수 있는 상품이 인기다. 5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한...

윌로그-포스코인터내셔널,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POC 사업 업무협약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윌로그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윌로그의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에 대한 Proof of Concept (POC) 사업에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