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앱으로 부산 버스 이동 상황, ‘초 단위’로 확인한다

카카오가 10일 지도 앱 서비스 카카오맵에서 부산 지역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제주, 울산, 춘천, 목포에 이어 5번째 적용한 것이다. 카카오는 카카오맵만의 특화 서비스로 이용자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는 위성항법시스템(GNSS;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을 활용해 지도상에 실시간 버스 위치를 나타내는 것이다. 10cm 단위의 버스 위치 정보를 초 단위로 갱신해 보여준다. 신호 대기 상태나 도로 상황에 따른 이동 속도까지 확인할 수 있어, 버스 이용객들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카카오맵 첫 화면에서 상단 검색창의 메뉴바 혹은 우측 레이어 버튼을 누르고 초정밀 버스 기능을 켜면 된다. 정류장 검색이나, 대중교통 길찾기에서 상세경로 선택 시에도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가 제공된다. 버스 아이콘마다 노선번호를 표기하고 버스 종류에 따라 색상을 구분해, 지도 위에서 원하는 버스를 빠르게 찾아볼 수 있다.

내비게이션 모드가 제공되는 점도 흥미롭다. 실제로 버스를 타고 주행하는 것처럼, 선택한 버스의 실제 위치에 맞춰 지도가 이동한다. 지도상에서 원하는 버스를 선택하면 내비게이션 모드가 실행된다. 이동 중인 정류장, 속도, 차량 번호까지 보여줘 버스 이동 경로와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카카오맵의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를 통해 버스의 실시간 위치, 속도, 방향 정보를 볼 수 있어 불필요한 대기 시간이 줄고 환승과 이동이 빨라진다. 특히 버스 도착 정보 확인이 어려운 외곽 지역에서 더욱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는 카카오와 지자체의 협력 모델로서 지난 2019년 9월, 제주도와 협력해 제주 지역에서 국내 최초로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를 제공하며 시작됐다. 카카오는 해당 기능에 만족한 이용자들이 서비스 제공 지역 확대를 요청함에 따라, 연내 광주 등 다양한 지역으로 서비스를 지속 확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는 카카오맵에서만 제공되는 특화 기능으로 카카오맵 이용자 만족도 상승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용자의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 업데이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푼라디오, 9개월 연속 흑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30억 증가

스푼라디오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며 3분기까지 누적 매출 340억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스푼라디오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은 2021년 대비 230억원 이상 증가했다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 전격 오픈... 운영·물류 서비스 '오아시스마켓' 단독 진행한다

오아시스마켓이 이랜드리테일과 협업해 운영하는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을 금일 전격 오픈한다. 새벽배송 전문업체 오아시스마켓이 기존 킴스클럽 온라인몰을 킴스오아시스로 전면 전환하는 킴스오아시스 앱(App)을 5일 본격...

전기·가스요금 줄줄이 인상… 위메프, 절전·방한·절수 상품 판매량으로도 확인

급격한 물가 상승에 이어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마저 오르면서 한 푼이라도 아낄 수 있는 상품이 인기다. 5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한...

윌로그-포스코인터내셔널,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POC 사업 업무협약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윌로그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윌로그의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에 대한 Proof of Concept (POC) 사업에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