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시작…KT·네이버 대항마

3500억원 규모의 국내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 카카오가 출사표를 던졌다. 그동안 공공 클라우드 시장은 KT와 네이버가 양분하고 있었지만, 카카오의 참전으로 삼각 경쟁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일 공공기관용 ‘카카오 i 클라우드’를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서비스형인프라(IaaS) 제품으로 실시간 사용량 메시지 등 전용 알림 서비스로 인프라 운영 효율과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라는 것이 카카오엔터 측 설명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달 15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로부터 클라우드 보안인증인 CSAP를 획득했다. CSAP를 획득한 업체만이 공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기 때문인데, 당시 카카오엔터의 인증 취득으로 하반기 공공 클라우드 시장 진출이 기정사실화 됐었다.

가장 먼저 공공 클라우스 시장에 진출한 기업은 KT다. 지난 2016년 CSAP 인증을 취득한 KT는 과거 공기관이었던 점과 뛰어난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공공 부문의 클라우드 사업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이어서 2017년 네이버가 CSAP 인증을 취득하면서, 시장에 뛰어들었고 기술 경쟁력과 브랜드 인지도를 활용해 KT와 함께 해당 시장을 양분해 오고 있다.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엔터프라이즈를 통해 B2B 및 B2G 사업을 확장하면서 공공 클라우드 시장의 후발주자로 뛰어들었다. 공공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세와 미래 가치가 높다는 판단에서다.

국내 공공 클라우드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올해 정부의 민간 클라우드 활용 예산은 3485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1888억원에 비해 무려 84.6%가 증가했다. 정부가 책정한 예산 외에도 지방자치단체의 별도 예산 등을 고려했을 때, 시장은 더욱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카카오는 우선 서비스형인프라(IaaS) 부문 인증을 취득했다. 서버나 스토리지 등 자원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기관 내에 서버를 둘 필요가 없어 유지·보수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관계자는 "앞으로 서비스형플랫폼(PaaS) 및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등 더욱 고도화된 클라우드 서비스 인증을 받아 공공기관 클라우드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며,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기술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공공 부문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 ‘사이버리즌 EDR 솔루션’ GS인증 1등급 획득

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이하 DDI)의 사이버리즌 EDR(Endpoint Detection&Response, 엔드포인트 위협·대응) 솔루션이 GS(Good Software) 인증 최고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 28일 DDI에 따르면 GS인증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네이트 감성 캐릭터 선정, 올여름 네티즌들의 가슴을 적신 최고의 뉴스는?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의 포털 플랫폼 네이트가 지난 7월과 8월 뉴스기사 감정 캐릭터 통계자료를 28일 발표했다. 네이트 뉴스 감정 캐릭터는 ‘최고예요’ ‘훈훈해요’...

다비오, 인천 개항장 일대 라스트마일 지도 서비스 제공키로

공간정보 AI 기술 기업 다비오가 인천 중구 개항장 일대의 지역에 위치정보가 포함된 QR기반 지도와 콘텐츠가 결합된 스마트관광서비스를 올해 10월 말에 선보일 예정이다.

어메이즈VR, 3200만달러 시리즈B 투자 받아

가상현실 컨텐츠 제작 및 유통회사인 어메이즈VR이 시리즈B 라운드에서 1700만달러의 신규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이로써 2021년 프리 시리즈B와 합쳐서 시리즈B 누적 투자금 3200만달러를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