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북미 합병 법인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 ‘글로벌 성장 드라이브’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는 북미 스토리 IP 전진기지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가 전략적 합병을 완료하고 타파스엔터테인먼트로 새롭게 출범했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엔터는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 타파스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우시아월드 사이의 유기적인 IP 시너지로 현지 웹툰, 웹소설 시장 성장세에 드라이브를 걸고, 스토리 IP 거점인 본사와 타파스엔터테인먼트 간 긴밀한 파이프라인 구축으로 글로벌 K웹툰 흥행세에 불을 붙인다는 목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북미 타파스와 래디쉬, 그리고 세계 최대 아시아 판타지 서비스이자 래디쉬 자회사인 우시아월드를 하나로 아우르는 합병 법인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글로벌 스토리 IP 비즈니스 핵심 지역인 북미에서 지금보다 더 가파른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유연하고 체계적인 북미 비즈니스를 펼쳐갈 ‘스토리 IP 거점’이 필요하다는 비전에서 비롯됐다.

이후 지난 8월 1일부로 북미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 미디어와 웹소설 IP 리딩 기업 래디쉬 미디어의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고 신규 합병 법인인 타파스엔터테인먼트를 출범했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 10만여명 현지 창작자와 협업 본격화… ‘글로벌 IP발굴 기지’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북미 타파스와 래디쉬, 그리고 세계 최대 아시아 판타지 서비스이자 래디쉬 자회사인 우시아월드를 하나로 아우르는 합병 법인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카카오엔터 측은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으로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시장인 북미에서 ‘글로벌 슈퍼 IP 발굴 기지’와 ‘K웹툰 전초 기지’라는 두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슈퍼 IP 발굴의 시작은 ‘미국판 노블코믹스’다. 카카오엔터가 최초로 선보인 노블코믹스는 인기 웹소설을 웹툰으로 또 한 번 히트시키면서 국내 웹툰, 웹소설 시장의 커다란 성장을 이끈 비즈니스 모델(BM)로 꼽힌다.

합병 이전에도 누적 조회 수 2000만회를 기록한 ‘끝이 아닌 시작’(The Beginning After The End) 등 인기 노블코믹스를 꾸준히 선보여온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강력한 웹소설 IP를 다수 보유한 래디쉬와 세계 최대 규모의 액션 판타지와 무협 장르 IP를 갖춘 우시아월드의 결합으로 더 공격적인 노블코믹스를 펼칠 기반을 갖췄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이를 토대로 노블코믹스를 적극적으로 론칭, 글로벌 IP 발굴에 힘쓸 계획이다.

10만여명 규모의 타파스, 래디쉬 현지 창작자 커뮤니티와 협업도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카카오엔터 측은 “북미 최고의 ‘IP 스펙트럼’을 갖춘 엔터테인먼트 기업을 비전으로, 현지 창작자들과 유수의 IP들을 만들어가는 한편 현지 인기 작가들과의 굵직한 차기작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본사-북미 잇는 IP 파이프라인, ‘K웹툰 전초기지’ 구축

지난해 5월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를 연이어 인수한 카카오엔터는 이번 타파스, 래디쉬 합병을 통해 탄생한 타파스엔터테인먼트를 ‘K웹툰 전초기지’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미지=카카오엔터)

1만여개 오리지널 IP를 갖춘 카카오엔터는 타파스엔터테인먼트를 전진 기지 삼아 ‘K웹툰’ 흥행세를 이끌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미 현지는 1% 미만의 카카오엔터 IP가 타파스 전체 매출의 70%를 견인하는 상황이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의 공동대표는 김창원 전 타파스 미디어 대표와 박종철 카카오엔터 글로벌사업부문 대표가 맡았다. 북미에서 한국 웹툰의 경쟁력을 최초로 각인하고 웹툰의 흥행을 이끈 김창원 대표, 카카오페이지를 히트시키고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사업을 이끌어온 박종철 대표는 현지 비전과 플랫폼 운영에 관한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K웹툰’의 성장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창원 대표는 “합병으로 북미의 가장 프리미엄한 디지털 스토리텔링 플랫폼인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가 한 데 모이게 됐다”며 “이를 통해 확보한 북미 현지 내 최고 수준의 스토리 IP 스펙트럼과 대규모 현지 창작자 협업은 글로벌 독자 규모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북미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맞물려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종철 대표는 “‘기다리면 무료’ BM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웹툰들이 북미에서 흥행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듯이,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은 카카오엔터의 역량을 북미에서 본격적으로 펼쳐나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북미 현지와의 긴밀한 협업과 IP 파이프라인 구축, 양사의 운영 노하우 공유로 북미 K웹툰 비즈니스 확장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한편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합병 이후 첫 행보로 지난달 18~21일 시애틀에서 진행된 에메랄드시티 코믹콘(ECCC)에 참여했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여기서 ‘끝이 아닌 시작’, ‘언패밀리어’ ‘매지컬 보이’ 등 북미 현지에서 발굴한 글로벌 웹툰 IP를 조명하는 부스를 운영하고, 웹툰 창작자와 독자의 교류를 위한 패널 세션을 진행했다.

행사 중 작가들이 전면에 등장하는 ‘The Stories You Crave’라는 타파스 창작자 패널 세션과 팬 사인회는 수많은 인파가 모였으며, 특히 ‘언패밀리어’의 작가인 헤일리 뉴섬의 사인회에는 500여명의 팬들이 사인을 받아갈 정도로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아이패스, 신규 기능 업데이트 공개

엔터프라이즈용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포워드5(FORWARD 5)에서 최신 플랫폼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편의점 마감 상품 배달… 라스트오더 '편의점 배달 서비스' 론칭

마감할인상품 거래 서비스 라스트오더는 오는 10월 1일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NHN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다이소도 반했다

NHN PAYCO(이하 NHN페이코)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다이소와 매장 기반 배송 서비스인 샵(#)다이소에 페이코(PAYCO) 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아드리엘 마케팅 솔루션 ‘애드옵스’, 기흥그룹 도입했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맥라렌 서울·애스턴마틴 서울 등 글로벌 모빌리티 브랜드 국내 총괄을 맡고 있는 기흥그룹과 손잡았다. 30일 아드리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