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기술윤리 위원회’ 신설, 공동체 윤리규정 준수 및 위험성 전검한다

카카오가 국내 기업 가운데 최초로 ‘기술윤리 위원회’를 신설하고, 기술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행보를 한층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orporate Alignment Center, 이하 CAC)는 25일, 공동체 전반에 걸쳐 기술 윤리를 점검하고 이를 사회와 함께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기 위한 ‘카카오 공동체 기술윤리 위원회(Tech for good committee)’를 새롭게 출범했다.  

카카오 공동체 기술윤리 위원회는 카카오 공동체 서비스들의 AI 윤리규정 준수 여부와 위험성 점검, 알고리즘 투명성 강화 등을 위한 체계적 정책 개선 업무를 수행한다. 위원장은 이채영 카카오 기술부문장이 맡으며, 안양수 카카오게임즈 최고기술책임자(CTO), 나호열 카카오페이 기술총괄부사장(CTO), 김기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최고기술책임자(CTO),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성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부사장, 김광섭 카카오브레인 최고기술책임자(CTO), 김대원 카카오 인권과 기술윤리팀장 등 총 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카카오뱅크도 기술윤리 위원회 논의에 함께 참여한다.

카카오에 따르면 위원회는 기술과 윤리를 건강하고 조화롭게 발전시키고, 디지털 사회의 건강성을 도모하는 등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는 각 공동체 내에 기술윤리 전담 조직을 만들고, 관련 현안에 대한 정례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카카오는 지난 2018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AI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제정해 발표하며, 카카오만의 원칙과 철학에 기반한 알고리즘 개발 및 운영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AI알고리즘 윤리 교육을 진행하기도 하는 등 그간 IT 기술의 발전 속도에 맞춰 기술 윤리 의식을 실천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한편 카카오는 이번 공동체 기술윤리 위원회 출범과 함께 ESG경영의 일환으로 인권 및 기술윤리 관련 정책 수립을 담당하는 ‘인권과 기술윤리팀’도 신설했다.

국제 인권 규범 및 국내외 인권경영 정책 등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 공동체의 인권친화적 경영활동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기술윤리 위원회와 함께 디지털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알고리즘 윤리 확립 ▲디지털 포용 및 접근성 제고 ▲이용자 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등 기술윤리 관련 정책 강화 업무도 담당한다.

이와 관련 홍은택 각자대표는 “IT 기술 선도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기 위한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조직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카카오 공동체가 함께 안전하고 건강한 기술 윤리를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HN 데이터, 이커머스 성장을 위한 ‘데이터 인사이트 보고서’ 발간

NHN DAT(이하 NHN 데이터)가 데이터 마케팅 최신 트렌드와 고객 데이터 플랫폼(Customer Data Platform, 이하 CDP) 활용법을 소개하는 ‘이커머스 성장을 위한...

라이프시맨틱스, ‘K-hospital FAIR 2022’에서 고혈압 및 피부질환 솔루션 3종 공개

디지털 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K-HOSPITAL 2022’(2022 국제병원의료산업 박람회)에 참가해 신규 고혈압 및 피부질환 솔루션 3종을 공개했다고 4일...

NHN, 게임사업 본사로 통합 완료…웹보드게임 글로벌 확장 할 것

NHN은 이달 1일부로 게임 자회사 NHN빅풋을 흡수합병하고 게임사업 조직을 본사로 통합했다고 4일 밝혔다. NHN에 따르면 이번 조직 통합은 ▲게임, ▲콘텐츠,...

클로버추얼패션, 패션 컨설팅 기업 ‘고바이스 테크놀로지스’ 인수로 R&D 경쟁력 날개 달았다

글로벌 패션 테크 기업 클로버추얼패션(이하 클로)이 인도 기반 패션 컨설팅 기업 고바이스 테크놀로지스 (GoVise Technologies, 이하 고바이스)를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