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심각해지는 증오발언 근절 위해 ‘코딩북’ 제작한다

카카오가 건강하고 안전한 디지털 공간 조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학계 및 관련기관 전문가와 함께 증오발언 대응을 위한 ‘코딩북(coding book)’ 제작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코딩북이란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가능한 형태로 변환 시 참고할 수 있는 정의나 원칙, 판단 기준 등을 담은 지침서를 뜻하며, 기술 및 서비스 내에서 증오발언을 판별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내년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한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2021년 1월 수립한 ‘증오발언 근절을 위한 카카오의 원칙’의 연장선에 있다. 카카오는 2020년 1월부터 1년 여 간 국가인권위원회, 한국언론법학회 및 미디어자문위원회와 함께 해당 원칙을 마련하고, 관련 논의 과정을 담은 녹서를 발표했다. 국내 기업 최초로 명문화된 증오발언 대응 원칙을 제정한 것으로, 이모티콘, 광고 등 주요 서비스의 운영에 적용한 바 있다.

코딩북 제작에는 한국언론법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참여하며, 카카오 증오발언 근절 관련 자문단이 연구 과정을 정기적으로 감수 및 검토한다. 자문단에는 단장인 배진아 공주대 영상학과 교수, 김수아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교수, 유희정 국립국어원 언어정보과 학예연구사, 이승현 연세대 법학연구원 박사가 참여한다.

카카오 측은 “전문성을 갖춘 외부 연구진을 구성해 독립적으로 추진되는 점과, 별도의 자문 절차를 거친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며 “디지털 공간에서의 증오발언은 심도있는 사회적 논의와 공감대 형성이 중요한 문제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이번 코딩북 제작 프로젝트의 결과가 높은 수준의 신뢰도와 보편성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카카오는 제작 완료된 코딩북을 포털 다음에 적용된 ‘세이프봇’과 같이 온라인 콘텐츠나 댓글 공간의 건강성을 높이기 위한 AI 기술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 증오발언을 판별하는 학습 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실제 서비스에 순차적으로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카카오의 기술, 서비스 뿐 아니라 외부 기업 및 기관들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코딩북을 공개하기로 했다.

김대원 카카오 인권과 기술윤리팀장은 “디지털 안전은 이용자 인권 보호의 기본적인 요소로, 카카오는 디지털 기업 고유의 인권 존중과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적극 앞장서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사회, 학계, 관계기관 등과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공간과 생태계가 건강성을 견고히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아이패스, 신규 기능 업데이트 공개

엔터프라이즈용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포워드5(FORWARD 5)에서 최신 플랫폼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편의점 마감 상품 배달… 라스트오더 '편의점 배달 서비스' 론칭

마감할인상품 거래 서비스 라스트오더는 오는 10월 1일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NHN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다이소도 반했다

NHN PAYCO(이하 NHN페이코)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다이소와 매장 기반 배송 서비스인 샵(#)다이소에 페이코(PAYCO) 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아드리엘 마케팅 솔루션 ‘애드옵스’, 기흥그룹 도입했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맥라렌 서울·애스턴마틴 서울 등 글로벌 모빌리티 브랜드 국내 총괄을 맡고 있는 기흥그룹과 손잡았다. 30일 아드리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