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제주도,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위해 손 잡았다

지난 7일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 사옥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왼쪽에서 7번째), 오영훈 제주도지사(왼쪽에서 8번째) 외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와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향후 카카오와 제주도는 대표 관광지 제주도를 찾는 이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디지털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힘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지난 7일 경기 성남시 카카오 판교 사옥에서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 오영훈 제주도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양측은 교통약자의 이동 안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휠내비길'*의 무장애 관광 데이터 등 서비스 고도화에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교통약자를 위한 콘텐츠를 지원한다. 카카오의 역할은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교통약자 이동 지원 서비스를 디지털화해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다. 또한 카카오맵・카카오톡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서비스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휠내비길: 제주도가 지난달 국내 최초로 개시한 서비스로, 여행객이 탄 휠체어에 설치한 위성수신단말기를 통해 휠체어가 다닐 수 있는 길이나 장소 등을 안내하는 휠체어용 내비게이션

카카오 측은 “이번 협약으로 교통약자를 위한 관광 인프라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연내 교통약자 이동 안내 데이터를 구축하고, 내년 말 관련 서비스를 오픈한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또한 카카오와 제주도는 교통 편의 확대를 위해 지속 협력할 방침이다. 양측은 지난 2019년 첫 민관 협력 프로젝트로 국내 최초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 제공을 시작한 바 있다. 이는 카카오맵으로 실시간 버스 위치를 초 단위로 확인할 수 있어, 주민과 여행객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는 “카카오의 서비스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제주도를 포함, 민관 협력을 강화해 사회 약자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역시 “제주의 가치 있는 데이터를 민간기업에 연결해 지역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고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디지털플랫폼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카카오는 연내 카카오맵에서 수도권 지하철 단차 정보를 제공하는 등 교통약자 편의성 개선을 위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아이패스, 신규 기능 업데이트 공개

엔터프라이즈용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포워드5(FORWARD 5)에서 최신 플랫폼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편의점 마감 상품 배달… 라스트오더 '편의점 배달 서비스' 론칭

마감할인상품 거래 서비스 라스트오더는 오는 10월 1일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NHN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다이소도 반했다

NHN PAYCO(이하 NHN페이코)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다이소와 매장 기반 배송 서비스인 샵(#)다이소에 페이코(PAYCO) 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아드리엘 마케팅 솔루션 ‘애드옵스’, 기흥그룹 도입했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맥라렌 서울·애스턴마틴 서울 등 글로벌 모빌리티 브랜드 국내 총괄을 맡고 있는 기흥그룹과 손잡았다. 30일 아드리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