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집중호우 피해 복구 위해 팔 걷었다

카카오가 집중 호우로 발생한 피해 복구를 위해 따뜻한 손길을 보탠다.

카카오는 최근 발생한 대규모 수해 복구를 위해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를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 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도 10억 원을 별도로 기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는 전국민이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호우 피해 긴급 모금함을 열고 이용자들의 기부 참여를 독려 중이다.

카카오같이가치는 지난 9일부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호우피해 긴급 모금’ 관련 모금함을 개설했다. 이용자들의 많은 참여 속에 현재까지 약 1억6000만원의 모금액이 조성되고 있다. 이번 모금액은 폭우로 긴급히 대피한 이재민들을 위한 생수, 마스크, 대피소 칸막이 등의 구호물품 지원 및 피해 이재민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모금 참여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모금함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금액을 직접 기부하거나, 하단에 댓글만 작성해도 기부할 수 있다. 댓글 작성 시 카카오가 1000원을, 응원 또는 공유 시에는 100원을 추가로 기부한다.

*카카오같이가치 호우피해 긴급 모금함 페이지(https://together.kakao.com/tags/호우피해긴급모금)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는 “10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이재민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조속한 복구를 통해 이재민들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라며, 카카오같이가치 모금함을 통한 이용자들의 많은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공동체인 카카오뱅크도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1억 4276만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카카오뱅크는 1억1000만원의 기부금과 임직원들이 모금한 금액만큼 회사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동반기부)를 조성해 3276만원을 모았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2020년 코로나 피해 극복을 위해 약 54억원,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약 14억원을 기부했으며, 올해 3월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26억원 이상의 모금액을 기한 바 있다. 또한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20억원,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원,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서도 10억원 상당의 개인 보유 주식을 기부한 바 있다.

허우녕 인턴기자

twins6524@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