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콘텐츠·게임 등이 매출 견인… 2분기 영업이익 1710억원 달성

카카오가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을 견인한 것은 콘텐츠와 게임, 플랫폼 부문으로 특히 게임의 경우 카카오게임즈의 ‘오딘’과 신작 ‘우마무스메’의 성공이 적잖은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카카오는 K-IFRS(한국국제회계기준) 기준 2022년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5%, 전 분기 대비 10% 늘어난 1조822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 전 분기 대비 8% 증가한 1710억 원으로, 영업이익률은 9.4%다.

카카오의 2022년 2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5%,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9307억 원으로 집계됐다.

톡비즈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4532억 원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 중 비즈보드, 카카오톡 채널 등 톡비즈 광고형 매출은 경기 침체 영향에도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했고, 선물하기, 톡스토어 등 톡비즈 거래형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했다.

포털비즈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0%,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한 1024억 원이다. 플랫폼 기타 부문 매출은 이동 수요 회복 및 카카오페이의 안정적인 수익 확대에 따라 전 분기 대비 21%,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3751억 원을 기록했다.

카카오의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6%,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8917억 원이다.

스토리 매출은 엔화 약세에 따른 매출 감소 효과 등으로 전 분기 대비 5% 감소하였으나,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한 2276억 원을 기록했다. 뮤직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2093억 원이며, 미디어 매출은 전 분기 대비 57%,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180억 원이다. 게임 매출은 3368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37%, 전년 동기 대비 162% 증가했다. 모바일 게임 ‘오딘’의 대만 매출과 '우마무스메:프리티 더비'의 신규 출시 효과가 반영된 결과다.

2022년 2분기 영업비용은 전 분기 대비 11%, 전년 동기 대비 39% 늘어난 1조6513억원으로 글로벌 콘텐츠 사업 확대 등으로 인한 마케팅 투자 등이 영향을 미쳤다.

카카오 측은 “거시경제의 불확실성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 녹록치 않은 경영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카카오톡의 진화와 함께 광고, 커머스 등 비즈니스와의 강결합을 추진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다”며 “카카오톡의 각 탭을 재정의하고 프로필과 친구탭에 비목적성, 소셜 인터랙션 요소를 추가할 예정이며, 비지인간 관심사 기반 오픈채팅의 진입점 개선 및 기능 업그레이드 등을 통해 서비스를 확장하고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계획”임을 전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샤오미, 폴더블폰 ‘믹스 폴드2’ 및 휴머노이드 로봇 공개

샤오미가 지난 11일 베이징에서 진행된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믹스 폴드2’와 사람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휴머노이드 로봇 ‘사이버원 (CyberOne)’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폴스타, 새로워진 ‘폴스타2’ 고객 인도 시작

스웨덴의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디자인과 편의성을 강화한 전기차 ‘폴스타2’의 출고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가 ‘NC PLAY’를 오픈한 이유는?

엔씨(이하 엔씨)가 공식 브랜드 미디어 ‘NC PLAY’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NC PLAY’는 엔씨(NC)가 그동안 기업 및 브랜드 스토리, 게임 정보...

두레이 사용 리뷰 쓰고 '아이폰13' 받아 볼까

NHNDooray(이하 NHN두레이)는 올인원 협업솔루션 ‘Dooray!(두레이)’를 도입한 고객의 활용 사례를 접수 받아 풍성한 선물을 증정하는 사용 리뷰 프로모션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