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혁신 아이디어’ 공유의 장, 24시간 사내 해커톤 진행

카카오 임직원들이 더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혁신적 아이디어를 모았다.

카카오는 카카오 판교 아지트에서 1박 2일 간의 사내 해커톤 ‘24K Reunion’을 진행중이라고 19일 밝혔다.  

18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이번 해커톤은 '해커'와 '마라톤'의 합성어로 컴퓨터 전문가, 개발자들이 한 장소에 모여 마라톤을 하듯 장시간 쉬지 않고 특정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이다.

카카오 측에 따르면 사내 해커톤은 지난 2013년 처음 시작해 4회째 맞는 행사로 카카오의 일하는 방식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개발, 디자인, 기획 등 다양한 직군의 카카오 임직원들이 개인 또는 팀(최대 4명)으로 참여해 24시간 동안 각자의 아이디어를 프로토타입(시제품)으로 구현하는 과정을 거친다.

특히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만에 열리는 것으로 의미가 남다르다. 카카오측은 “행사명은 24hrs for Krew의 줄임말인 '24K', 오프라인 공간에서 재회한다는 'reunion' 을 합성해 ‘24K Reunion’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사내 해커톤 ‘24K Reunion’ 현장. (사진=카카오)

이어 카카오 측은 “참가자들은 ‘비대면 시대를 겪어보니 아직 온라인에는 OOO이 부족하다’ ‘이런 기능이 필요하다’라는 주제에 맞춰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펼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다가온 가운데 시간, 공간, 세대 구분 없이 온라인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 아이디어들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에는 65개팀 약 230여명이 참가했으며, 예선 및 본선 심사를 거쳐 본상 수상 3개팀 및 특별상 2개팀을 선정한다. 완성도, 창의성, 구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심사하며 수상팀에게는 최대 800만원의 카카오 페이 포인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럭키드로우와 레디백 등 참가팀에게 제공할 다양한 상품을 마련했다.

카카오 사내 해커톤 ‘24K Reunion’ 현장. (사진=카카오)

본 행사 외에도 ‘넥스트 카카오 아이디어 해커톤’이라는 코너를 별도 마련해 ‘엔데믹 시대에 필요한 서비스 및 아이디어’를 추가 모집한다. 해커톤에 직접 참여하지 않더라도,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판교 아지트 타운홀에 아이디어월을 설치하고 누구나 행사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카카오 사내 해커톤 TF 관계자는 “24K Reunion은 ‘아이디어’를 주제로 즐길 수 있는 사내 축제로, 각자의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세상에 편리함을 더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자리가 됐다”며 “모바일 산업에 혁신을 이끌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 마련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내 해커톤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