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로밍, 아시아 넘어 유럽으로 진출한다...유럽 22개국 확대 운영

카카오모빌리티가 유럽 22개국에서 모빌리티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오는 9월부터 유럽에서 카카오T 앱으로 현지 차량 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첫 행보로 내달 독일에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후 프랑스∙영국 등으로 확대해 총 22개국에서 운영 예정이다.

‘모빌리티 로밍’은 카카오T 앱으로 해외 현지의 다양한 이동수단을 호출하는 서비스다. 2018년 일본을 시작으로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으로 확장해 현재 총 8개국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중개 플랫폼 사인 스플리트(Splyt)와 제휴를 통해 유럽 최대 모빌리티 서비스 중 하나인 ‘볼트(Bolt)’의 차량 호출 서비스를 연동해 시범 운영 지역인 독일을 포함해 유럽 내 총 22개국에서 로밍 서비스를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먼저 유럽 내 한국인 방문객 수가 많은 독일에서 오는 9월 7일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독일 시범 서비스에서는 카카오T를 통해 택시뿐 아니라 볼트 이코노미・소형 및 대형 SUV・프리미엄 세단 등 현지 차량 호출 서비스를 지원한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서비스 운영 퀄리티 확보 및 이용자 사용성을 검증하여 유럽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 후 10월에는 프랑스∙영국∙스페인∙크로아티아∙체코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 중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국가에서는 라이드 헤일링(차량 호출)을 넘어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 반려동물 이동 서비스까지 제공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용 금액은 각 국가별 이동수단 운임에 로밍서비스 이용료가 합산된 금액으로 책정되며 카카오T 앱에 등록된 국내 전용카드나 휴대폰 소액 결제로 이용 가능하다. 시범 운영 예정인 독일 내 로밍 서비스 이용료는 호출당 2500원~3000원이며 로밍 서비스 이용료는 국가별 운임 및 서비스 환경에 따라 상이하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독일을 제외한 21개국의 각 로밍 서비스 이용료는 향후 서비스 오픈 시 확정될 계획이다.

신동훈 카카오모빌리티 실장은 “아시아를 넘어 유럽에서도 카카오T 로밍 서비스로 이용자들의 심리스한 이동을 지원하며 전 세계 이동 수요를 포괄하는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겠다”며 “카카오모빌리티는 로밍 서비스뿐만 아니라 고도화된 모빌리티 자체 기술 기반 서비스들을 선보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우녕 인턴기자

twins6524@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아이패스, 신규 기능 업데이트 공개

엔터프라이즈용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포워드5(FORWARD 5)에서 최신 플랫폼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편의점 마감 상품 배달… 라스트오더 '편의점 배달 서비스' 론칭

마감할인상품 거래 서비스 라스트오더는 오는 10월 1일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NHN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다이소도 반했다

NHN PAYCO(이하 NHN페이코)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다이소와 매장 기반 배송 서비스인 샵(#)다이소에 페이코(PAYCO) 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아드리엘 마케팅 솔루션 ‘애드옵스’, 기흥그룹 도입했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맥라렌 서울·애스턴마틴 서울 등 글로벌 모빌리티 브랜드 국내 총괄을 맡고 있는 기흥그룹과 손잡았다. 30일 아드리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