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방송사도 IPTV 서비스 할 수 있다

그동안 통신사업자만 서비스할 수 있었던 IPTV 서비스를 케이블TV 사업자도 서비스 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대기업 계열 및 복수종합유선방송사(MSO)는 제외되며, 중소 케이블TV 사업자만 IPTV 시장 진출이 가능하다.

케이블TV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유선방송사는 유선주파수(RF) 방식으로만 방송 서비스를 할 수 있었다. 반면 IPTV를 제공하는 통신사는 유선인터넷(IP) 방식으로만 서비스를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기술 선택의 제한은, 특히 케이블 사업자에게, 신규서비스의 신속한 도입과 고품질 서비스 제공을 어렵게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 전송만 구축 및 운영의 중복, 주파수의 효율적인 사용을 저해하는 요인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종합유선방송사도 IP 전송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IPTV 허가를 추진키로 했다. 이른바 '유료방송 기술중립성 도입'을 위한 것으로, 5일 과기정통부는 종합유선방송사업자에 대한 IPTV 허가심사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황큰별 뉴미디어정책과장은 "종합유선방송사업자도 IP 기반의 양방향 서비스와 품질향상을 촉진할 수 있도록 하고 신규 망 투자, IP 셋톱박스 수요 증가 등으로 인한 산업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책으로 인해 케이블TV 사업자도 융합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기술중립성의 도입은 케이블TV의 시장 퇴출이라는 부작용도 우려된다. 현재 유료방송 시장이 IPTV, 즉 IP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7월 중 허가신청을 공고하고, 9월까지 접수를 받아 11월 까지 심사위원회를 운영해 IPTV 허가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허가 신청 자격은 중소기업에 해당하는 종합유선방송사업자에 한해 가능하다. 대기업 계열의 사업자나, 복수종합유선방송사(MSO)는 제외된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특금법·금소법 시행' '플랫폼 국감'... 추석 끝나고 봅시다!

10월 네이버, 카카오, 쿠팡, 야놀자 ‘네카쿠야 플랫폼 국감 돌입 25일 특금법, 금소법 시행 어떻게 될까?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2000명 대를...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