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AI 데이터로 극복한다

네이버 클라우드의 AI 기술이 코로나19 감염증 조기 진단에 활용된다.

네이버 클라우드는 '흉부 단순 방사선 촬영(CXR) 인공지능 분석을 이용한 감염병 신속진단' 과제를 수행하는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 연구팀에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신속 진단을 위해 CXR 영상 데이터를 활용하는 과정에서 네이버 클라우드의 그래픽처리장치(GPU) 서버와 이와 연동된 다양한 저장소 서비스(NAS) 등이 쓰인다.

여기에 병렬 컴퓨팅을 통해 의료 영상, 신호 처리 등을 연산 처리하고 관련 데이터를 추출하게 된다. 

네이버 클라우드는 의료정보보호 분야 국제표준인 ISO-27799를 인증받은 바 있다.

임태건 네이버클라우드 영업총괄 상무는 "가변적인 진행 상황에서 각 모듈을 유기적으로 조정할 수 있어 향후 이를 활용한 연구가 더욱 성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NCP)
(출처: NCP)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