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네이버제트와 합작 "글로벌 NFT 메타버스 플랫폼 만든다"

크래프톤이 NFT(대체 불가 토큰)와 메타버스 사업 등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네이버제트와 손을 잡는다.

전체 이용자 10명 중 9명이 해외 이용자로 구성된 '배틀그라운드'와 '제페토'를 운영하고 있는 양사는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메타버스 플랫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크래프톤과 네이버제트는 모두 해외 이용자가 90% 이상인 글로벌 기업이다.

이들 기업은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장기적인 전략 파트너로서 메타버스, 블록체인 기반 게임과 NFT 등 웹 3.0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개발·운영하기로 했다. 양사는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합작법인(JV)을 설립하기로 했다.

양사의 첫 협력 과제는 '이용자 창작 기반 NFT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등 다수의 온라인 게임을 제작한 경험과 기술을 활용해 언리얼엔진을 기반으로 높은 퀄리티의 버추얼 월드를 구현할 예정이다. 또한 이용자의 콘텐츠 제작을 돕는 도구 역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제트는 제페토 글로벌 서비스를 설계하고 운영해온 경험과 역량을 살려 새롭고 차별화된 메타버스 서비스의 운영과 커뮤니티 및 소셜 서비스를 주도하게 된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확실한 경쟁력을 지닌 플랫폼 회사와 게임 회사가 만나, NFT와 메타버스의 같은 미래를 계획하는 협력인 만큼, 함께 속도감 있게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며 "기존 메타버스 서비스들과 차별화되는 높은 품질의 'UGC 오픈 메타버스'를 구현하고, NFT를 통해 글로벌 크리에이터 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체크막스, 심각해지는 ‘SW 공급망 보안 위협’ 3가지 해법 제시

체크막스(Checkmarx)가 오픈소스 환경에서 소프트웨어(SW) 개발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정보기술 연구 자문사인 가트너는...

포블게이트, 지속가능한 성장 위해 ESG 경영 속도 낸다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포블게이트는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로 ESG부문을 상장 평가...

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제휴 골프장 300개 돌파!

카카오 VX의 골프 예약 플랫폼 ‘카카오골프예약’과 제휴를 맺은 골프장 수가 300개를 돌파했다. 2019년 5월에 첫 선을 보인 ‘카카오골프예약’은 빅데이터에 인공지능...

카카오모빌리티, CEO직속 이용자 권익 보호 전담조직 신설하고 ‘ESG 강화’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가 ESG 강화 행보의 일환으로, 이용자 권익 인식 제고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용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