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고급택시 ‘넥스트’ ‘플러스’… 급정거·급감속율 최대 35% 낮춘다

타다 ‘주행연구소’ 리포트 서비스. (이미지=타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드라이버 앱 기능을 활용해 고급택시 라인업인 ‘타다 넥스트’와 ‘타다 플러스’ 차량의 급정거·급감속 비율을 최대 35%까지 낮추고 이용자 탑승 경험을 한층 높은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한다.

2일 타다는 이를 위해 속도 감지 시스템을 기반으로 운행 중인 드라이버의 급정거 및 급감속을 감지하고 안전 운행을 위한 앱 알림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드라이버가 자신의 안전 주행 실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드라이버 앱에 ‘주행연구소’ 리포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드라이버는 리포트를 통해 운행 건 별, 전체 운행 건 급가속급감속 통계를 확인할 수 있다.

타다는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의 안전을 위해 시간당 평균 29.5회 수준인 급정거·급감속을 19회 이하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타다 측은 “실제 택시 사고 중 가장 많은 사고 유형이 급가속, 과속, 급감속에 의해 발생한다”며 “무엇보다 택시 사고 운전자의 위험 운전 행동은 무사고 운전자 대비 1.3배가 많은데, 이 중 급가속이 1.43배, 급감속이 1.94배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기능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타다는 안전 운행을 하는 타다 넥스트 및 플러스 드라이버를 대상으로 ‘머니캡슐’ 앱 이벤트도 진행한다. 운행 중 급가속·급감속 발생 횟수가 앱에서 제시하는 기준에 부합하면 최대 10만 원 혜택의 랜덤 머니캡슐을 획득할 수 있다.

타다의 탑승 경험 사일로 소속 이무연 PO(프로덕트 오너)는 “타다는 데이터와 시스템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탑승 경험을 제공하는 모빌리티 기업”이라며, “타다와 함께 안전하고 편안한 이동의 정석을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드라이버의 안전 운행을 유도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건 국내 업계에서 중 타다가 선도적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를 위한 제품을 지속 개발해 새로운 이동 기준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새해 포부를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

토스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토스모바일 신규 서비스 사전 신청 시작

토스의 통신 자회사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 신청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