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배출과 싸우는 MS, 1년 만에 73만톤 줄였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지구 탄소 줄이기 프로젝트가 1년 만에 성과를 보였다.

MS는 2020년 1월 이후 탄소 배출량을 약 73만톤(t) 줄였다고 2일 밝혔다.

이같은 성과에 대해 MS는 사내 탄소세 범위 확대가 크게 효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사내 탄소세는 출장이나 전기 사용과 같이 탄소를 배출할 경우, 각 부서에 금전적인 책임을 부여하는 제도다.

그 예로, MS 디바이스 팀은 데이터 시각화 툴을 활용해 감사관리시스템을 구축, 결과를 추적해 공급망을 개선하기 위해 지원했다.

또 엑스박스 팀은 장비 대기 중 전력 사용을 80% 이상 줄이는 기능을 개발했다.

MS는 2030년까지 기후 문제 해결에 위해 '탄소 네거티브(Carbon Negative)'를 추진할 계획이다. 

브래드 스미스 MS 최고법률책임자(CLO)은 “오늘날 기후 변화는 전례 없는 규모와 속도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민, 기업, 정부로 구성된 ‘탄소 제거 생태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는 청렴성과 민관합동, 그리고 동시에 많은 투자를 필요로 하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지만 모두가 협력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아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출처: MS)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