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뱅크 홈커밍데이, ‘비즈니스 전문가들을 위한 교류의 장’으로 주목

공장환 탤런트뱅크 대표가 전문가들에게 탤런트뱅크 사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탤런트뱅크)

기업·전문가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는 서울 휴넷캠퍼스에서 진행한 ‘전문가 홈커밍데이’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업·전문가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는 경영전략·신사업·인사·재무·IT·디자인 등 비즈니스 영역별 전문 역량을 갖춘 1만 6000명의 검증된 전문가가 활동하고 있다. 탤런트뱅크에 전문가로 가입하면 5000여 개에 달하는 기업 고객의 프로젝트 의뢰 분야에 따라 인공지능(AI) 매칭으로 맞춤형 프로젝트를 손쉽게 받아볼 수 있다.

지난 9일 진행된 탤런트뱅크의 전문가 홈커밍데이는 탤런트뱅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인증 우수 전문가를 초청해 사업 비전을 공유하고, 전문가 간 네트워크 형성 및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공장환 탤런트뱅크 대표를 비롯해 인증 우수 전문가 50명이 참석했다. 홈커밍데이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각자 주요 경력 및 프로젝트 포트폴리오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날 공 대표는 탤런트뱅크의 사업 비전을 선포하며, 전문가들과 공감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공 대표는 “탤런트뱅크는 사람과 일을 연결함에 있어서 고용 형태가 아닌 '해결할 문제'에 초점을 맞추는 것에서 시작했다"며 "앞으로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한 비즈니스 솔루션 시장은 매우 의미 있는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탤런트뱅크 전문가님들께서 더 나은 경제적 이익을 얻고, 보람과 성취감도 느낄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허정욱 탤런트뱅크 BD그룹장이 신규 서비스 원포인T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탤런트뱅크)

이어 이날 2부 행사로 이달 내 정식 출시를 앞둔 국내 최초 온라인 비즈니스 자문 서비스 ‘원포인T’를 소개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원포인T’는 온라인으로 검증된 전문가를 만나 단시간에 필요한 비즈니스 솔루션을 얻을 수 있는 1대1 화상 자문 서비스다. 탤런트뱅크에 따르면 다양한 산업 키워드의 자문 상품 검색을 통해 맞춤형 전문가를 빠르게 서칭해 나만의 자문단을 꾸릴 수 있으며, 업계 최저 수준의 합리적인 비용으로 작은 규모의 기업들도 부담 없이 사용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이날 3부에서는 콘텐츠 분야 정부지원사업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유일 전문가가 강연자로 나서 ‘프리랜서 전문가, 우리의 희로애락’을 주제로 탤런트뱅크를 접하게 된 계기, 탤런트뱅크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유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유일 탤런트뱅크 전문가는 “은퇴를 고민할 때까지만 해도 전문가로 제2의 삶을 시작하게 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며 "콘텐츠 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은 탤런트뱅크 덕분"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