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이젠 GM, 포드보다 더 많이 버는 자동차 회사

테슬라 모델S(좌), 모델3, 모델Y (사진=테슬라)

여전히 제네럴모터스(GM)와 포드가 테슬라보다 훨씬 더 큰 기업이라고 믿는다면, 앞으로는 그 선입관을 조금씩 지워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물론 종업원 수, 공장 규모, 연간 자동차 생산량 등 규모 자체를 따지자면, 테슬라는 GM과 포드에 비할 바가 아니다. 겨우 연간 100만대 정도 생산하는 중소 자동차 제조사일 뿐이니까.

그러나 이제 돈 버는 걸로 따지만 테슬라가 GM과 포드를 앞서기 시작했다. 특별하고도 어마무시한 테슬라의 시가총액뿐만 아니라 당기순이익(net income)에서도 이들 거대 자동차 제조사를 크게 능가하고 있다.

온라인 매체 더 스트리트에 따르면, 2022년 1분기를 기준으로 테슬라의 분기 순이익은 33억1000만달러(약 4조217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21년 1분기 순이익 4억3800만달러보다 650% 이상 증가한 실적이다.

반면, GM은 같은 기간 순이익은 29억3000만달러(약 3조7330억원)에 그쳤다. 테슬라보다 3억8000만달러 적은 순이익이다.

포드는 한 술 더 뜬다. 포드는 올 1분기 동안 31억달러(약 4조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벌기는커녕 4조원에 가까운 돈을 불과 석 달 만에 까먹기만 했다는 뜻이다. 포드의 당기순손실은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 투자가 어긋났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포드는 지난 2021년 한 해 동안 총 23억달러의 순이익을 달성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단기간 순손실 규모가 작지 않음은 뼈아픈 문제로 지적된다.

테슬라의 순이익 규모가 큰 것은 테슬라 특유의 사업 구조가 한 몫하고 있다. 테슬라는 광고 홍보비를 거의 지출하지 않으며, 재투자금의 대부분을 연구개발(R&D) 부문에 집중하고 있다. 그리고 성과를 내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해 4월 트위터를 통해 "다른 기업은 광고와 여론 조작에 돈을 쓰지만 테슬라는 제품에 집중한다"며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한 바 있다.

단적인 사례로 포드의 경우 차량 1대당 R&D 비용은 1186달러로 추정된다. GM은 불과 878달러다. 반면, 테슬라는 이들의 3배에 이르는 2984달러에 달한다. GM과 포드는 북미 최대의 스포츠 이벤트인 슈퍼볼 경기에 수천억원의 광고비를 집행한다. 반면 테슬라는 단 한 푼도 슈퍼볼 광고비를 집행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슈퍼볼 경기 기간 차량 주문량은 테슬라가 가장 많았다.

미국에서(아마도 전 세계에서도) 가장 수익성이 높은 자동차 제조사를 꼽자면, 테슬라가 단연 으뜸이다.

올해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일론 머스크 CEO는 "테슬라는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년 동안 연간성장률을 50% 이상으로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 바 있다. 중국 내 오미크론 확산, 전 세계적 반도체 수급난 등 대내외 악재에도 불구하고 테슬라의 성장은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 테슬라의 올해 연간생산량 목표는 200만대이다.

해당 기업의 포괄적 가치는 시가총액에서 드러난다. 2022년 5월 9일(현지시간) 기준으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약 8154억달러다. 반면, GM은 557억달러, 포드는 537억달러다.

5시35분

cookinpapa@kakao.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브랜딩보다 제품과 조직 문화 개선이 우선입니다

실제 유저가 말하는 커리어리와 퍼블리에 대한 단상. 이번에 비평할 대상은 바로 '퍼블리'라는 조직과 이들이 만드는 서비스인 '커리어리'와 '퍼블리 멤버십'이다.

포켓몬 빵과 NFT 연관성

생각보다 포켓몬 빵과 NFT 프로젝트는 유사한 점이 많다. 사람들이 구매하는 이유를 입에 담지 않는 마케팅 방식, 처음에는 동등하게 희귀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랜덤함, 그 희귀함이 가치를 만들어 수익까지 만들어 낸다는 점 등 생각보다 NFT 프로젝트와 포켓몬 빵은 비슷한 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인플레이션이 옵니다

아마존이 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월마트와 타깃마저 올해 1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하며 무너졌습니다. 아마존의 부진 원인은 리오프닝 시대로 전환되면서, 성장성이 떨어진 것이었는데요. 그렇다면 오프라인 기반의 리테일 기업인 월마트와 타깃의 실적은 뭐가 문제였을까요?

지구의 마지막 경고, 그 많던 꿀벌은 어디로 갔을까?

꿀벌들의 미래에 농업의 미래가 달려있고, 인간의 미래 또한 함께 할 것으로 예측된다. 꿀벌의 실종은 지구가 인간에게 하는 마지막 경고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