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데이터지도, 민간 데이터 '쿠콘닷넷' 유통 플랫폼 첫 연계

데이터 이용자가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을 한 곳에서 쉽게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합 데이터지도를 민간 데이터 유통 플랫폼(쿠콘닷넷)과 처음으로 연계하여 서비스를 확대‧제공할 계획이다. (사진=대한민국정책브리핑)

정부가 추진 중인 데이터 플랫폼을 한 곳에서 쉽게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합 데이터지도가 처음으로 민간 데이터 유통 플랫폼과 연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데이터 서비스‧유통기업 쿠콘의 유통 플랫폼 '쿠콘닷넷' 상품을 통합 데이터지도에서 검색할 수 있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부터 분야별 데이터의 수집‧가공‧분석‧유통을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2020년 3월에는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개시하여 빅데이터 플랫폼의 통합적인 검색‧활용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월에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축적한 AI허브(aihub.or.kr), 데이터 오픈마켓인 데이터스토어(datastore.or.kr)와 통합 데이터지도 간 연계를 완료하였고, 이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무역·투자 빅데이터,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 등 공공기관의 데이터 플랫폼과 연계하여 기능을 확대하였다.

이를 통해 지난 6월까지 빅데이터 플랫폼을 비롯한 국내 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약 19,000건의 소재 정보를 제공하였고 약 8.6만 명이 통합 데이터지도를 방문‧활용하였다.

통합 데이터지도 연계‧확대 현황 및 계획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히, 이번 민간 유통 플랫폼과의 첫 연계 사례는 데이터 서비스‧유통기업 ‘쿠콘’의 유통 플랫폼 ‘쿠콘닷넷’에서 거래되는 데이터 상품과 통합 데이터지도 간 연계로 이루어졌다. 통합 데이터지도의 표준화된 규격에 맞추어 쿠콘닷넷의 메타데이터를 연계하는 작업이 진행되었으며, 통합 데이터지도에서도 계좌‧멤버십‧매출금액 조회 등 API 상품 162개, 카드상품‧휴폐업정보 등 데이터셋 7개 등 쿠콘의 데이터 상품 검색이 가능하게 되었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데이터 서비스‧유통기업 ‘쿠콘’과의 이번 협력으로 인해 통합 데이터지도가 공공·민간 데이터 유통‧활용의 관문으로서 민간 데이터 기업과의 데이터 댐 관련 협력을 촉진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산업 각 분야에 데이터 기반 혁신의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민간 데이터 기업과의 연계‧협력을 지속 확대하고 데이터 축적‧활용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