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아마존이 싫다? 군사정보 통합 플랫폼 '제다이' 논란 가속화

[AI 요약] 미국 국방부가 클라우드 기반의 군사정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it 인프라 현대화 사업인 제다이의 방향을 주목하고 있다.


전세계가 제다이(JEDI)의 향방를 주목하고 있다.

제다이는 미국 국방부가 클라우드 기반의 군사정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IT 인프라 현대화 사업이다.  10년 간 1000억달러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기 때문에 사업자 선정에서부터 이슈가 끊이지 않았다.

결국 지난해 10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구글 클라우드를 이기고 사업자로 선정됐지만, 이에 AWS가 사업 중단을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국방부에 제기해 재검토 상태였다.

하지만 결국, 국방부는 기존대로 MS가 제다이 사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아마존이 다시 거세게 반발했다.

원인은 트럼프?

아마존은 트럼프 대통령의 성향이 제다이 프로젝트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반박하고 있다.

미 국방부의 발표 이후 AWS은 자사 블로그에 ‘제다이: 정치적으로 타락한 계약을 계속 항의하는 이유’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내용을 통해 AWS는 “이번 조치에 굴복하고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검토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제프 베조스는 아마존 CEO와 트럼프 대통령과의 악연 때문이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는 미국 언론 워싱턴포스트(WP)의 소유주다. 대선 당시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기사를 많이 내보냈고, 트럼프 대통령 이에 ‘가짜뉴스’라며 반감을 보였다.

아마존이 국방부의 결정에 강하게 반반하는 이유 역시 그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마존은 “국방부는 옳은 일을 하기보다는 대통령을 기쁘게 하려는 욕구에 따라 행동하는 것처럼 의심”된다고 공격하기도 했다.

게다가 MS는 지난해 미 국방부와 연방조달청이 클라우드 서비스 계약을 맺었고, 국방 사무 솔루션 구축 사업자로 선정된 기업은 MS 오피스 365를 구축해  300만명 이상의 군 관련 인력이 사용 중이라 MS 몰아주기 논란도 있는 상태다.

클라우드 시장에서 MS는 AWS에 이어 2위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AWS(33%)에 이어 MS(18%)다.

현재 제다이 사업은 아마존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정지 상태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카카오의 성공은 카카오의 실패를 예견한다

지금으로부터 약 10년 전, 정확하게 2010년 3월 18일 카카오는 핵심 서비스인 카카오톡을 출시했다. 당시 카카오톡에 대한 인식은 지금처럼 디지털 메시지가...

멕시코 백화점 컴퓨터 판매대 누비는 로봇, 환영인사부터 구매상담까지 척척

멕시코 백화점 체인 브랜드인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El Palacio de Hierro)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화제다.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는...

'갤폴드HW+아이패드SW'…구글 폴더블폰으로 삼성·애플 동시 저격?!

조만간 삼성 갤럭시 Z 폴드3처럼 접혀 당신 주머니 속에 들어갈 아이패드가 등장한다? ‘픽셀’이란 브랜드로 스마트폰을 소개해 오던 구글이 조만간 2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