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7년 만에 개발자 컨퍼런스 부활... 11월 16일 샌프란시스코 개최

[AI요약] 트위터가 7년 만에 다시 개발자 컨퍼런스 처프(Chirp)를 개최한다. 2015년 10월 개최한 '트위터 플라이트(Twitter Flight)' 이후 7년 만이다.

트위터가 7년 만에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사진=엔가젯 갈무리)

미국 IT 전문매체 엔가젯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가 그간 지역별 소규모의 행사로 대체하던 개발자 컨퍼런스를 7년 만에 재개한다고 전했다.

공개된 개최 날자는 오는 11월 16일이며 아직 의제에 대한 뚜렷한 방향은 정해지지 않았다. 또한 기조 연설, 기술 세션 및 개발자 팀 QnA는 물론 글로벌 커뮤니티의 다른 개발자와 연결할 수 있는 기회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조연설은 직접 참석하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트위터에서 생중계도 된다.

‘플라이트’로 불리는 트위터 개발자 대상 연례 컨퍼런스는 2015년까지 2번 개최했다. 컨퍼런스에는 트위터의 창립자이자 CEO인 잭 도시(Jack Dorsey)와 개발자 플랫폼 시니어 디렉터인 제프 사이버트(Jeff Seibert) 등이 참석해 모바일 앱 개발과 데이터 비즈니스에서 트위터가 제공하는 다양한 툴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소개하고 개발자들의 의견을 구하는 등 개발자 커뮤니티에 공헌했다.

지난 2015년 열린 '플라이트 2015'에서는 트위터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앱 개발 도구 플랫폼인 ‘패브릭(Fabric)’에 추가된 유니티(Unity) 게임 개발 엔진 지원, iOS 에러 로그 기록, 앱 사용자 정보 확인 등의 신기능이 발표됐다. 또한, 소셜데이터 분석·가공 서비스인 ‘그닙(Gnip)’과 모바일 앱에서 발생하는 이슈를 간편하게 트위터로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트윗 컴포저(Tweet composer)’의 기능 개선 사항, 트위터를 활용한 각종 기업의 고객 지원 사례도 소개된 바 있다.

다만, 이듬 해인 2016년에는 '플라이트 2016' 행사가 취소돼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당시 451리서치의 수석 애널리스트 라울 캐스타난 마르티네즈는 "트위터 개발자 행사를 취소한 이유가 무엇이든, 이 결정은 트위터가 무언가 순조롭게 굴러가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신호"라며 "만약 트위터가 장기적인 성장 계획을 갖고 있다면 당연히 개발자와의 관계를 복원하는 데 투자해야만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7년에도 플라이트 2017 행사는 개최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트위터는 올해 미국 IT 업계의 최대 이슈로 떠오르고있다. 지난 4월 일론 머스크와 440억달러(약 55조9140억원) 규모의 회사 매각 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이에 트위터 이사회는 주주들에게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안을 만장일치로 찬성하며 주주 승일은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머스크 CEO가 트위터의 가짜 계정 현황을 문제로 삼으며 인수는 잠정 보류한 상태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페이스오디티, ‘블립’이 고래싸움에서 살아남는 법

스페이스오디티의 ‘블립’과 ‘케이팝 레이더’는 이전까지 감성과 직관의 영역이 었던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과 브랜딩, 기획 접목하기 위한 시도였다. 이후 엄청난 자본과 물량으로 등장한 대형 팬덤 플랫폼이 등장하며 스페이스오디티는 또 한 번의 피보팅(Pivoting, 사업 방향 전환)을 감행했다. 이른바 ‘고래싸움에서 생존하기 위한’ 고민이자 승부수인 셈이다.

애플 아이폰14, 9월 출시 일정 변함없다

애플이 신형 아이폰14 시리즈 출시를 예정대로 오는 9월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공급망 이슈 등 일부 문제로 인해 출시 일정이 다소 지연될 것이라는 일각의 예측에도 불구하고 출시 일정은 변함없다는 설명이다.

메타버스 시대 마술의 눈, 증강현실 콘택트렌즈 상용화 눈앞

과학자들이 증강현실(AR) 디스플레이를 시각 피질에 직접 연결하기 전까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작고 가장 휴대하기 쉬운 폼팩터는 콘택트 렌즈일 것이다.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AR 콘택트렌즈가 등장했다. 온전한 기능을 갖춘 시제품이 눈에 착용돼 테스트까지 이뤄졌다. 화제의 주인공은 모조 비전(Mojo Vision), 즉 ‘마술의 눈’이란 뜻을 가진 회사와 이 회사 대표다.

기지개 켜는 테슬라 전기차 보험… 보험 시장 '태풍의 눈'

테슬라 전기차 보험이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테슬라 보험은 운행하는 차량 정보, 운전 습관, 등 방대한 데이터를 이용하는 자동차 보험이다. 그간 제자리걸음만 해온 자동차 보험 시장에 적지 않은 혁신을 불러일으킨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