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클라우드, '파스-타' 확장성 인증…"공공 클라우드 시장공략 강화"

티맥스클라우드가 자사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으로부터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에 대한 확장성 인증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를 통해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가 함께 구축한 파스-타는 차세대 전자정부 서비스의 기반인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에 적용돼 전자정부 서비스 운영 환경을 책임지고 있다.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하이퍼클라우드는 쿠버네티스 기반으로 제공되며 고객이 특정 클라우드에 종속되지 않고 원하는 조합으로 클라우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은주 NIA 클라우드기술지원단장(왼쪽), 구재학 티맥스클라우드 상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티맥스클라우드)

티맥스클라우드는 이번 인증을 통해 파스-타의 운영 엔진인 쿠버네티스를 하이퍼클라우드로 대체함과 동시에 파스-타의 개발 및 배포 기능과의 호환을 실현한다. 파스-타에 하이퍼클라우드의 다양한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고객사의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현할 수 있다.

파스-타와의 확장성 인증은 하이퍼클라우드가 국내 PaaS의 표준을 따름으로써 공공 클라우드의 발전에 기여하고, 전자정부 프레임워크 등의 공공 표준과 원활한 호환을 이룰 수 있음을 의미한다.

국내 공공기관은 글로벌 플랫폼 종속으로부터 벗어나 공공 표준에 맞는 상용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쿠버네티스 관련 지식이 없어도 간편하게 기관 업무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환경 조성이 가능하다.

티맥스클라우드는 이번 인증과 최근 정보통신전략위원회가 발표한 '제3차 클라우드 컴퓨팅 기본 계획'을 교두보 삼아 공공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서비스형 플랫폼(PaaS)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등 이용 확대 전략에 대응해 공공 레퍼런스 확보에 속도를 낸다.

검증된 오픈소스를 활용해 파스-타와 함께 한국형 표준 PaaS 솔루션 관련 공동 연구개발(R&D)을 시행할 예정이다. 제품의 전체 소스코드를 개방하면서 공공 클라우드 기술을 고도화하고 오픈소스 생태계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현욱 티맥스클라우드 대표는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이번 인증을 통해 상용 플랫폼으로서의 독자 기능뿐 아니라 공공 표준과의 호환을 실현했기에 공공기관에게 최적화된 클라우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글로벌 사이버 공격 40% 이상 급증, "해커에게 팬데믹은 기회"

글로벌 사이버 공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전년 대비 무려 40% 증가했다. 26일 체크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9월 전 세계 기업...

SK하이닉스, 3Q 영업익 4조 1718억…220%↑

SK하이닉스가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역대 분기 최고 매출 기록을 세웠다. 영업이익 또한 역대 두번째의 기록을 달성하며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26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클라우드 컴퓨팅의 비전은?

테크42 무료 웨비나 '클라우드 인사이트'…AWS가 전하는 클라우드 기술 동향 기업들 역시 업무 및 전산 효율화를 위해 전사적인 클라우드 시스템을 속속...

방통위, 모르쇠 애플·구글에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 이행계획 재요구

정부가 애플과 구글에 인앱 결제 강제 금지 방안이 담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준수를 위한 이행계획을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 애플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