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은 여전히 흥행중…코로나 시국 타고 10억명 돌파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전세계 이용자 10억명을 돌파했다. 지난 2018년에 이용자수 5500만명에 그쳤던 틱톡은 코로나19 영향을 받아 가입자가 급격히 늘은 것으로 분석된다. 오프라인 만남이 제한되면서 온라인 소통이 중요해진 결과다. 이후 3년만에 18배가 성장하며 글로벌 가입자 10억명을 넘어섰다. 국내의 경우도 최근 TV CF가 등장할 만큼 틱톡은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틱톡 운영사인 중국의 바이트댄스는 이같은 틱톡의 전세계 이용자수를 공개했다. 최근 몇년간 이용자가 급증했으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미국 내 가입자 수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외신 보도에 따르면 틱톡의 가입자수는 지난 2018년 1월 5500만명에서 같은 해 말 2억7100만명으로 5배 가량 늘었다. 코로나19가 시작된 2019년 연말에는 5억700만명으로 가입자수가 늘었으며, 이후 올해 중순에 7억명을 찍고 현재 시점에서 10억명을 돌파했다.

아이러니한 것은 미국 내에서 1억명 이상이 틱톡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대립으로 미국 정부가 노골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사용자의 마음까지 규제를 할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됐다. 미국의 이전 정권의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으로의 개인정보 유출을 이유로 틱톡 사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었고, 현 바이든 정권 또한 바이트댄스와 같은 기업이 미국 내 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미국 정부의 제재 탓에 한때 위기를 겪었던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중국 정부가 허가를 안해 불발된 바 있다.

틱톡의 가파른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숏폼 동영상 플랫폼 SNS가 소비자의 취향을 사로 잡았으며, 그 인기를 업고 15초 가량의 짧은 동영상 서비스는 현재 1분 가량으로 더 많은 정보를 담아 전파하는 식으로 진화하고 있다. 특히 빠른 호흡의 숏폼 콘텐츠로 새로운 영상 소비 문화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크리에이터들도 틱톡을 주목하면서 파급력도 커지고 있다. 문화에 영향을 끼치는 '문화적 영향력'을 만들어 낸 것이다. 또한 페이스북과 유튜브까지 숏폼 동영상 플랫폼 시장에 진출하면서 시장 파이를 키워놨다.

현재로서 틱톡 성장의 장애물은 중국 정부의 폐쇄적인 정책과 미중 갈등 정도로 보인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