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은 여전히 흥행중…코로나 시국 타고 10억명 돌파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전세계 이용자 10억명을 돌파했다. 지난 2018년에 이용자수 5500만명에 그쳤던 틱톡은 코로나19 영향을 받아 가입자가 급격히 늘은 것으로 분석된다. 오프라인 만남이 제한되면서 온라인 소통이 중요해진 결과다. 이후 3년만에 18배가 성장하며 글로벌 가입자 10억명을 넘어섰다. 국내의 경우도 최근 TV CF가 등장할 만큼 틱톡은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틱톡 운영사인 중국의 바이트댄스는 이같은 틱톡의 전세계 이용자수를 공개했다. 최근 몇년간 이용자가 급증했으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미국 내 가입자 수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외신 보도에 따르면 틱톡의 가입자수는 지난 2018년 1월 5500만명에서 같은 해 말 2억7100만명으로 5배 가량 늘었다. 코로나19가 시작된 2019년 연말에는 5억700만명으로 가입자수가 늘었으며, 이후 올해 중순에 7억명을 찍고 현재 시점에서 10억명을 돌파했다.

아이러니한 것은 미국 내에서 1억명 이상이 틱톡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대립으로 미국 정부가 노골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사용자의 마음까지 규제를 할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됐다. 미국의 이전 정권의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으로의 개인정보 유출을 이유로 틱톡 사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었고, 현 바이든 정권 또한 바이트댄스와 같은 기업이 미국 내 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미국 정부의 제재 탓에 한때 위기를 겪었던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중국 정부가 허가를 안해 불발된 바 있다.

틱톡의 가파른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숏폼 동영상 플랫폼 SNS가 소비자의 취향을 사로 잡았으며, 그 인기를 업고 15초 가량의 짧은 동영상 서비스는 현재 1분 가량으로 더 많은 정보를 담아 전파하는 식으로 진화하고 있다. 특히 빠른 호흡의 숏폼 콘텐츠로 새로운 영상 소비 문화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크리에이터들도 틱톡을 주목하면서 파급력도 커지고 있다. 문화에 영향을 끼치는 '문화적 영향력'을 만들어 낸 것이다. 또한 페이스북과 유튜브까지 숏폼 동영상 플랫폼 시장에 진출하면서 시장 파이를 키워놨다.

현재로서 틱톡 성장의 장애물은 중국 정부의 폐쇄적인 정책과 미중 갈등 정도로 보인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