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인쇄 보안 솔루션 업그레이드 버전 출시

주식회사 파수가 인쇄 보안 솔루션인 파수 스마트 프린트(FSP)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새롭게 출시했다.

코로나 19 이후 재택근무, 원격근무가 뉴노멀로 자리잡으면서, 근무 형태에 대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이에 정보유출의 사각지대로 손꼽히는 인쇄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파수는 유연한 근무환경에 최적화된 파수 스마트 프린트를 새롭게 출시하며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번에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진행한 파수 스마트 프린트는 원격 근무 시에도 인쇄 정책을 사용할 수 있으며, 온/오프라인/반출/사외 등 사용자의 근무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정책을 설정할 수 있다. 특정 프린터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가상프린터(PDF변환기)를 포함한 모든 프린터 출력물에 사용자 정보와 출력 장치 정보가 삽입된다. 이에 사무실 외부에서 VPN을 연결해 업무를 진행할 때에도 사내 시스템에서 조회된 중요 정보 출력을 제어할 수 있다.

중요 정보 검출 기준에 따라 허용, 차단, 결재 후 인쇄 등의 제어가 가능하며,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 정보들을 마스킹 처리한다. 또한 대외비와 같은 중요 문서에 대해서는 별도의 워터마크를 추가 적용할 수 있다. 트랙킹 아이디(Tracking ID) 기술을 통해 인쇄된 문서들의 정보를 구체적으로 추적할 수 있으며, 출력된 내용까지 확인 가능하다. 특히 파수 DRM과 함께 사용하면 디지털 문서부터 인쇄물까지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파수 조규곤 대표는 “최근 안전한 원격 근무 환경을 마련하는 기업 및 기관이 늘어나면서, 근무자 환경에 최적화된 정책 설정을 할 수 있는 인쇄 보안 솔루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별성을 높여 인쇄 보안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