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더풀, ‘투자를 더 쉽게’하는 맞춤형 투자 정보 제공 ‘마이페이지’ 업데이트

업데이트 된 펀더풀 ‘마이페이지’ 영역. (이미지=펀더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2’의 후속작 '범죄도시3', 화제작 ‘한산:용의 출현’ ‘헌트’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투자K-콘텐츠 증권투자 플랫폼 ‘펀더풀’이 맞춤형 투자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마이페이지’ 서비스를 업데이트했다고 18일 밝혔다.

펀더풀에 따르면 ‘마이페이지’는 기존 ‘나의 투자 보기’ 영역을 개편한 페이지로, 자신의 투자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로그인 후 해당 페이지에 들어가면 계좌 및 예치금 관리부터 오픈알림신청 건수, 수익률, 누적 수익 등 투자 현황까지 종합적으로 파악이 가능하다. ‘최근 투자 내역’을 통해서는 투자한 금액과 투자한 프로젝트의 배정 및 정산 일정 등을 한 번에 볼 수 있으며, 보유 중이거나 사용한 혜택과 쿠폰 내역도 확인할 수 있게 해 편리성을 높였다.

펀더풀 측은 “이번 ‘마이페이지’ 업데이트를 통해 ‘투자자 인증’ 및 ‘나의 투자 한도’ 영역이 새롭게 추가됐다”며 “‘투자자 인증하기’ 화면은 펀더풀 회원가입 후 투자자 인증을 완료하지 않은 회원에게만 노출되며, 본인의 인증단계를 확인 후 신분증 인증, 예치금 계좌 개설 등 모든 절차를 마치면 투자자 인증이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펀더풀이 중개하는 투자 프로젝트는 자본시장법상 증권이기 때문에 투자에 참여하는 것은 금융거래에 해당해 실명인증을 해야만 투자 참여가 가능하다.

펀더풀은 '범죄도시3' 온라인 투자 공모를 비롯해 '한산' '헌트'의 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나의 투자 한도’ 영역에서는 개인의 투자 등급에 따른 연간 총 투자 한도와 현재 투자 가능한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자본시장법 상 규정된 투자 한도 기준에 따라 투자가 가능하며, 투자 한도 상향을 원할 시, 해당 페이지에서 자격 요건을 확인 후 필요 서류를 첨부하면 바로 심사 신청이 진행된다.

윤성욱 펀더풀 대표이사는 “원금손실의 위험이 있는 투자에 있어 중요한 포인트 중 하나가 포트폴리오 관리”라며 “펀더풀이 중개하는 프로젝트 수가 많아지면서 1인당 투자 건수도 증가하는 만큼 투자자들이 펀더풀 페이지에서 투자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하고 자신만의 포트폴리오를 보다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번 ‘마이페이지’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업데이트된 ‘마이페이지’에 대한 상세 정보는 펀더풀 웹사이트 내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