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전세계 메타버스 학술연구에 590억 지원…서울대 포함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학술연구를 위해 5000만달러(한화 약 593억원) 규모의 리서치 펀드를 조성했다. 향후 2년간 독립적인 외부 연구를 위해 전세계 학술기관 활동을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한국에서는 서울대학교가 수혜 기관으로 선정됐다.

28일 페이스북은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인 '메타버스'를 구축하기 위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구현을 위해서는 전방위적인 협력이 중요하다며, 책임 있는 기술에 대한 활동과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향후 2년간 독립적인 외부 연구활동을 위해 5000만달러 규모 펀드를 조성해, 전세계 학술기관 활동을 지원한다.

수혜 기관 중 한국에서는 안전과 윤리, 책임있는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는 서울대학교가 포함됐다. 이 밖에도 사회적 다양성이 IT 기술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하워드대학교, 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사용 분야에 집중하는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등이 선정됐다.

메타버스를 겨냥한 페이스북의 VR 회의앱 '호라이즌 워크룸'

메타버스 관련 기술의 선한 영향력을 강화하는 확장현실(XR)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현재 페이스북은 소상공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기술 트레이닝을 지원하는 미주국가기구(OAS), VR 기술로 아프리카의 발전을 돕는 Africa No Filter, Electric South, Imisi3D 등의 비영리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유럽을 기반으로 혼합 현실 분야를 주도하며 여성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Women In Immersive Tech도 프로그램 파트너로 함께한다.

페이스북 측은 "외부 전문가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데이터 사용 기술에 투자하는 한편,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이용자들이 더욱 쉽고 안전하게 이러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美 SEC, 다음주 비트코인 ETF 승인…코인 시장 희소식

미국 증권 감독 당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다음주에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를 승인한다. 1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SEC가 다음 주에 첫...

싸이월드 드디어 운영 재개?…정식 서비스 전 맛보기 서비스로 '로그인'

원조 SNS 싸이월드가 드디어 서비스 재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애초 예고와 달리 몇차례 연기 지연 등 부침을 겪은 상황에서,...

데카콘 야놀자, '보복여행 특수' 인터파크 사업부문 인수로 날개 단다

[AI 요약] 숙박 플랫폼 1위 기업 야놀자가 국내 1세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인터파크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70%를 2940억원에 인수하며 종합 여가...

'사'자 직업서 맞붙은 전문직 vs 플랫폼...관건은 '소비자 편익'

[AI 요약]카카오로부터 촉발된 플랫폼 갈등이 전문직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변호사, 세무사, 의사 등 전통적으로 전문직 우대를 받던 '사'자 직업의 종사자들도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