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답지 않은 세단 나온다" 폭스바겐 '아이디.에어로' 공개

최대 650km 장거리 주행 가능한 대형 배터리 탑재
폭스바겐 주력모델, 2023년 중국·유럽·북미 시장 출시

[AI요약] 폭스바겐이 중형 세단 전기차 아이디.에어로(ID.Aero)를 공개했다. 최대주행거리 385마일(약 620km)를 자랑하는 장거리 주행용 전기차다. 2023년 중국 시장에서 먼저 선보인 후 유럽과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아이디.에어로(ID.Aero) 전기차 (사진=폭스바겐)

독일 폭스바겐 그룹이 새로운 전기차 콘셉트 아이디.에어로(ID.Aero)를 공개했다. 28일(현지시간) 중국 시장에서 공개된 아이디.에어로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브랜드인 아이디 시리즈를 이끌 새로운 최고급 세단형 전기차로 불린다.

이날 공개된 아이디.에어로 전기차는 실물이 아닌 디자인 콘셉트 형태로 공개됐다. 구체적인 제품 정보와 출고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유럽 WLTP 기준으로 최대 385마일(약 620km) 주행이 가능한 장거리 주행용 전기차다. 오는 2023년 중으로 중국 시장에서 먼저 생산, 판매된다.

전형적인 세단형 스타일에 넓은 차체와 쿠페 스타일의 후면 디자인, 고급 헤드라이트, LED 테일라이트, 고광택 블랙 루프 등 고급스런 디자인을 갖췄다. 여기에 공기저항계수 0.23Cd를 자랑한다. 일반 승용차보다 낮고 테슬라 모델3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아이디.에어로(ID.Aero) 전기차 (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 그룹 중국의 스테판 발렌슈타인 최고경영자(CEO)는 "아이디.에어로는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중형 세단 부문에 속하는 전기 승용차"라면서 "진보적이고 스타일리시하며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이 돋보인다. 중국 시장을 겨냥해 넉넉한 실내 공간도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아이디.에어로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을 적용했다. 기존 ID.4 등과 배터리와 파워트레인, 조향 시스템 등을 공유한다. 전기차 제작 비용 절감과 향후 발전 유연성을 갖췄다. 폭스바겐은 MEB 플랫폼을 확대 적용해 오는 2025년까지는 전체 전기차의 80%를 MEB 플랫폼 기반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아이디.에어로를 오는 2023년 중국 시장에서 출발, 유럽과 북미 시장까지 차례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