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I 스타트업, 3일 만에 만든 제품으로 CES 혁신상 수상

CES 2023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뤼튼테크놀로지스의 제너레이티브 AI 앱 '뤼튼' (이미지=뤼튼테크놀로지스)

국내 AI 스타트업 뤼튼테크놀로지스가 3일 만에 만든 제품으로 미국 최대의 IT 행사 CES 2023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CES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IT‧가전 전시회로 매년 수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제품을 출품한다. 뤼튼테크놀로지스는 단기간 사내 해커톤으로 개발한 제품 ‘뤼튼트레이닝'으로 혁신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뤼튼테크놀로지스는 국내에 유일한 제너레이티브 AI(생성형 인공지능) 분야 어플리케이션 ‘뤼튼’을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이다. 뤼튼은 업무용 텍스트와 이미지를 AI가 자동으로 생성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월 출시 후 3개월 만에 이미 6만명이 넘는 유저가 사용중이다.

뤼튼테크놀로지스 측은 “마케터, 크리에이터, 기자 등 콘텐츠 작성이 주 직무인 유저들이 지난 3개월간 12억 개가 넘는 단어를 생성할 정도로 그 반응이 뜨거운 상황”이라며 “해외 생성형 AI의 선두 주자 ‘Jasper AI’가 지난 1년 동안 총 150억 단어를 생성하며 2조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뤼튼테크놀로지스 측은 “이는 한국 스타트업이 출시 3개월 만에 동일 기간 대비 해외 유니콘 기업 사용량의 30% 가까이 추격한 셈”이라고 덧붙였다.

뤼튼은 네이버 하이퍼클로바, Chat GPT, 스테이블 디퓨전 등 최신 AI 모델들을 조합하고 최적화해 제품에 녹이는 모델 응용 기술을 회사의 경쟁력으로 삼고 있다. 생성형 AI를 활용한 어플리케이션 운영사들은 언어적 제약과 AI 모델에 대한 의존성이라는 약점을 지니고 있는데, 뤼튼테크놀로지스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AI 모델에 구애받지 않는 전/후처리 및 파이프라인 기술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뤼튼은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어로 기획된 제품을 3일 만에 영어 모델까지 확장된 서비스로 완성했다. 그 기술력은 생성형 AI 제품 최초로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성과로 확인됐다.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는 “CES 혁신상 수상 또한 기쁘지만, 관건은 2박 3일이라는 사내 해커톤 기간 내에 한국어 뿐만 아니라 영어 모델까지 확장된 서비스를 출시한 것”이라며 “짧은 개발 기간 내에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구축해 모델 응용 역량을 선보인 사실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김상이 블랙탠저린 대표 “스타트업·대기업·인플루언서 다 겪어봤지만… 결론은 창업, 퇴직금 탈탈 털어 만든 코콘 스토리”

김 대표가 블랙탠저린을 창업하기까지의 과정은 그야말로 우여곡절, 산전수전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굳이 그 스토리를 ‘유쾌하다’고 표현한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수없이 몰아 닥친 위기와 고민의 순간에 그녀를 이끈 것은 다름 아닌 긍정의 마인드였기 때문이다.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