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충전하면 어디까지… 전기차 주행거리 톱10과 현대기아차

2022년형 전기차의 주행거리 톱10과 국산차 가운데 최고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기아 EV6. 사진 왼쪽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1회 충전후 주행거리 1위 루시드 에어(837km), 4위 벤츠 EQS 450(563km), 12위 기아 EV6(499km), 5위 테슬라 모델X(560km). (사진=각사)

지난 6월 메르세데스 벤츠가 비전 EQXX로 1회 충전에 1202km를 달리는 놀라운 성과를 냈다고 발표했다. 물론 시험차량이기에 상용차 출시까지는 낙관적으로 봐도 2~3년 이상 걸릴 것 같다. 하지만 이는 일반인들의 주행거리 기대치를 높이고 관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됐다. 이는 결정적으로 전기차가 얼마나 실용적일지를 따질 때 빼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시중에서 당장 살 수 있는 전기차 가운데 긴 주행거리를 가진 모델은 뭘까.

미국의 자동차 전문매체인 카앤드라이버가 올해 6월초 기준 미국 시장에 진출한 32개 2022년 형 전기차 모델들의 1회 충전 후 주행거리와 가격을 공개했다. 톱10 모델, 그리고 현대기아차 3개 모델의 핵심 특징과 최장 주행거리 차량 모델 버전 중심으로 이를 소개한다. 각 차량의 기본 가격, 미환경보호청(EPA)의 갤런(약 3.8L)당 연비에 상당하는 전기차 주행거리(MPGe)도 담겨있다. 이를 소개한다.

1위. 루시드 에어(520마일,837km)

2022년형 루시드 에어(Lucid Air)

1회 충전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멀리 가는 전기차 목록의 맨 윗자리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전기차 스타트업 회사 루시드 모터스가 있다. 루시드는 완전 전기 경주 시리즈 포뮬러 E의 모든 팀에 배터리 팩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최고급 사양의 에어(Air)는 오늘날 판매되는 전기 자동차 중 EPA 추정 주행거리 인증을 받았다. 최장거리 주행 전기차로 아직까지 루시드 에어를 넘는 차는 없다.

루시드의 에어드림 에디션 레인지는 933마력의 대용량 118.0kWh 배터리를 사용하며 단 2.7초에서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96km)로 가속한다. 루시스 에어 퍼포먼스(Performance) 버전은 최대 주행거리가 471마일(758km)로 추정되는 1111마력까지 힘을 낸다. 가장 저렴한 가격의 루시드 에어는 7만8900달러짜리 퓨어 모델로, 406마일을 주행할 수 있는 480마력 후륜 구동식 모델이다.

루시드 에어의 가격은 대략 17만달러(약 2억3500만원)다. EPA 통합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125/126/125마일(MPGe)이다. (EPA통합 연비는 도시 주행 연비 55%, 고속도로 주행 연비 45%를 반영한다.)

2위. 테슬라 모델 S(405마일·724km)

2022년형 테슬라 모델 S

테슬라 모델S(Tesla Model S)는 최첨단 전기차 기술을 대변한다. 긴 주행거리, 실용성, 놀라운 성능은 매력적이지만 비싼 패키지와 혼합돼 있다. 기본 모델인 롱 레인지(Long Range)는 10만6990달러(약 1억4400만원)부터 시작하며, 테슬라가 말하는 1020마력의 자동차인 새 플레이드+ 모델은 거의 2배까지 가겠지만 21인치 바퀴를 장착하면 이 모델의 EPA 추정 주행거리는 348마일(560km)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테슬라 모델S의 가격은 10만6190달러다. EPA 통합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120/124/115 MPGe다.

3위. 테슬라 모델 3(358마일·576km)

2022년형 테슬라 모델 3.

전기차 부문에서 가장 오래 지속된 출시 모델중 하나인 테슬라 모델 3는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모델 3 롱 레인지 모델의 최장 주행거리는 358마일로, 기본 모델 주행거리는 263에서 272마일로 늘어났다. 최대한의 유용성이 필요한 고객은 모델 3의 대형 리어 해치 및 플랫 폴딩 시트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최소 350마일의 주행거리를 제공하는 가장 경제적인 버전이기도 하다.

테슬라 모델3의 가격은 5만9440달러(약 7980만원)다. EPA 통합연비/도시/고속도로 주행거리는 134/134/126 MPGe다.

4위. 메르세데스 EQS(350마일·563km)

2022년형 메르세데스벤츠 EQS450

새로운 메르세데스-벤츠 EV 플랫폼에 최초로 합세한 EQS는 최고 수준의 주력전기차다. 중형 EQE 세단을 포함한 다른 완전 전기 EQ 모델이 뒤따를 것이지만, 현재 나온 모델 가운데 329-hp EQS가 바로 여기에 포함된다.

EQS의 두 가지 레벨 모두 107.8kWh 배터리를 사용하지만, 이 EV의 가장 긴 주행거리인 EPA 추정 범위 350마일은 후륜 구동식 EQS450+에만 적용된다. 516-hp EQS580 4매틱의 주행거리는 340마일을 기록하고 있다. EQS580 4매틱은 총 주행거리가 10마일이 뒤처지는 대신 187마력의 이점을 갖지만 이 모델보다 더 효율적인 EGS450+의 시작 가격은 거의 1만7000달러나 저렴하다.

메르세데스 EQS의 가격은 10만3360달러(약 1억4000만원)다. EPA 통합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95/99/92 MPGe다.

5위.테슬라 모델 X(348마일·560km)

2022년형 테슬라 모델 X.

모델 X의 3열 시트 옵션과 친근한 프론트 계기판에 속지 말라. 테슬라의 전기 연료 SUV는 패밀리 밴의 역할을 할 수 있지만 아주 빠르다. 엔트리 레벨 모델에는 각 차축에 모터가 장착돼 있다. 테슬라는 모델 X의 출력은 670마력으로, 3.8초 만에 시속 60마일로 가속한다고 말하고 있다. 테슬라에 따르면 플라이드 모델로 업그레이드하면 모터가 하나더 따라붙는다.이 모터는 총 1020마력의 힘을 내고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로 가속하는데 단 2.5초가 걸린다.

가격은 12만2440달러(약 1억6500만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102/107/97 MPGe다.

6위. 2022 테슬라 모델 Y: 330마일·531km)

2022년형 테슬라 모델Y 롱레인지.

테슬라의 모델Y는 대부분의 DNA를 모델3와 공유하면서 크로스오버 공간에서 치열한 경쟁을 부르고 있다. 테스트 중 롱 레인지 모델과 퍼포먼스 모델 모두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로 가속하는 데 각각 4.4초 및 3.6초가 걸렸다.

가격은 6만7440달러(약 9070만원)다. EPA 통합연비/도시/고속도로연비는 122/127/117 MPGe다.

7위. GMC 허머 EV(329마일·529km)

2022년형 GMC 허머 EV

GMC의 허머 EV는 무게가 9063파운드(약 4.11톤)다. GM의 212.7kWh 울티엄 배터리를 사용하는 에디션 1 픽업은 전륜 구동과 1000마력의 출력을 내는 3개 모터로 구성돼 있다. 허머 EV의 주행거리는 EPA 등급을 받은 다른 전기차 픽업 차량인 리비안 R1T를 능가할 뿐만 아니라 포드가 예상하는 F-150 라이트닝의 300마일보다 높다.

가격은 11만295달러(약 1억5000만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47/51/43 MPGe다.

8위. BMW iX(324마일·521km)

2022년형 BMW iX

총 출력이 516마력인 한 쌍의 전기 모터가 BMW iX x드라이브(xDrive)를 움직이게 한다.주행거리는 바퀴 크기에 따라 다르며, 표준 20인치 휠을 사용할 때 iX x드라이브50의 주행거리는 EPA 추정 324마일(이 EV에서 제공하는 가장 긴 거리)이 된다. 21인치 또는 22인치 휠로 바꾸면 주행거리가 각각 305마일과 315마일로 약간 떨어진다.

가격은 8만4195달러(1억1300만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연비는 86/86/87 MPGe다.

9위. 포드 F-150 라이트닝(320마일·515km)

2022년형 포드 F-150 라이트닝

포드는 F-150 라이트닝으로 셰비와 램을 제치고 최초의 주류 전기 픽업을 만들었다. 이 전기트럭에서 가장 긴 주행거리를 가진 버전인 라이트닝 익스텐디드 레인지의 EPA 주행거리가 320마일이다. 포드의 더 큰 131.0kWh 배터리 팩을 사용해 테스트한 라이트닝 플래티넘은 불과 4.0초 만에 시속 60마일로 가속했다.

가격은 7만4169달러(약 1억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연비는 70/78/63 MPGe다.

10위. 리비안 R1S(316마일·508km)

2022년형 리비안 R1S

리비안 R1S는 표준 4륜 구동 방식을 포함하면서 R1T 픽업과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있다. 흥미롭게도, EPA는 R1S가 통합, 도시 및 고속도로 MPGe 측면에서 R1T보다 통합 연비 성능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추가로 2마일의 주행거리를 주었다. 이 316마일 EPA 추정치를 얻은 R1S는 픽업과 동일한 135.0kWh 배터리를 사용한다. 이 모델은 비교적 긴 주행거리, 그리고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한 기능 덕분에 아우디 e-트론과 같은 다른 완전한 전기 SUV에 우위를 점하고 있다.

가격은 7만달러(약 9500만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69/73/65 MPGe다.

12위. 기아 EV6(310마일·499km)

2022년형 기아 EV6.

기아차는 오는 2026년까지 전기차 11개 모델을 새로 만들겠다는 빡빡한 일정의 개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EV6는 그 11개 모델중 하나다. EV6에는 두 가지 다른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으며, 몇종의 변형 모델이 있는데 일부는 주행거리가 길고, 다른 모델들은 출력이 크다. 후륜 구동 EV6 윈드는 EPA 추정 310마일로 이 회사 차량 모델 중 가장 긴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4륜 구동 576마력 EV6 GT가 출시되고 있지만 EPA는 아직 등급을 매기지 않았다.

가격은 4만8215달러(약 6500만 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117/134/101 MPGe다.

14위. 현대 아이오닉 5(303마일·487km)

2022년형 현대 아이오닉 5.

300마일(480km) 주행거리 전기차 클럽에 들어갈 수 있는 가장 저렴한 방법은 현대 아이오닉 5다. 대부분의 모델 레벨은 EPA 추정 후륜 구동 방식으로 303마일(487km)을 주행할 수 있으며, 이는 현대차가 현재 중형 전기 SUV에서 짜낸 가장 긴 주행 거리다. 반면 4륜 구동 아이오닉 5s의 주행 거리는 256마일(412km)로 감소한다. 표준 주행거리 후륜구동 모델의 출력은 168마력이며 220마일의 주행 거리밖에 갖지 않지만 4만1245달러부터 시작하는 상당히 저렴한 모델이다.

아이오닉5의 가격은 4만1245달러(약 5500만 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114/132/98 MPGe다.

19위. 현대 코나(258마일·415km)

2022년형 현대 코나 전기차.

현대 코나 전기는 고전적인 현대차의 금형과 손쉽게 맞아 떨어진다. 가격도 적당하고 디자인도 훌륭하며 258마일(415km)의 주행거리를 갖는 것으로 광고되고 있다. 세 가지 모델 중 중급 ‘리미티드’ 모델은 4만3725달러(약 5872만 원)부터 시작하는데 최고의 가치를 제공한다. 때때로 공간을 빼앗는 배터리가 추가되었음에도 코나 일렉트릭의 내부 공간은 가솔린 버전과 다르지 않다.

코나의 가격은 3만5225달러(약 4700만원)다. EPA 통합 연비/도시/고속도로 연비는 120/132/108 MPGe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