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차량 SW 인력 500명 이상 확보한다

현대오토에버가 모빌리티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500명 이상의 자동차 관련 SW 인력 채용에 나선다. 올해 상반기에 대규모 채용에 이어, 자동차 SW 통합과 연구개발 전문성 강화를 위한 투자다.

4일 현대오토에버는 대규모의 신입·경력사원 채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미래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인 차량 소프트웨어 플랫폼, 차량 응용 소프트웨어 등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분야를 중심으로 선제적 인재 확보에 나선다.

모집 분야는 ▲차량 SW 개발 ▲차량 SW 품질 ▲차량 응용 SW 개발(내비게이션·지도) ▲차량 응용 SW 품질 ▲디지털 전환(스마트 팩토리·클라우드·빅데이터 등)이다.

이번 채용을 통해 현대오토에버는 지도 데이터와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토대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 카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 요구되는 차량 소프트웨어 및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사전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통해 현직자와 인사 담당자에게 이번 채용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경력 입사 지원자들은 8월 3일까지 지원할 수 있으며, 신입 입사 지원자들은 8월 10일까지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모든 채용 절차는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서류 심사 이후에는 직무 역량 테스트, 1차 실무 면접, 그리고 2차 임원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한편 현대오토에버는 7월 28일 주요 애널리스트와 기관 투자자·기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해 ▲차량 소프트웨어 ▲엔터프라이즈 IT ▲UAM·로봇 부문에 대한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미래 목표 달성을 위해 2026년까지 약 2000명의 인력이 더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인재 육성을 통해 자동차 SW 통합과 연구·개발 전문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