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첫 프로젝트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공개

대차그룹이 오토랜드광명에서 스팟 모델을 적용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시범 운영을 진행하는 영상. (영상=현대자동차 유튜브)

17일 현대차그룹은 산업현장의 위험을 감지하고 안전을 책임지는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Factory Safety Service Robot, 팩토리 세이프티 서비스 로봇)'을 최초로 공개하고 기아 오토랜드 광명 내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대차그룹이 세계적인 로봇 전문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한 뒤 처음으로 협력한 프로젝트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에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의 인공지능(AI) 기반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AI 프로세싱 서비스 유닛(AI 유닛)'을 접목한 것이다.

4족 보행 로봇 스팟은 산업 현장에서 이동하기 힘든 좁은 공간과 계단 등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으며, 유연한 관절의 움직임을 활용해 사람의 눈으로 확인하기 힘든 사각지대까지 파악할 수 있다. 여기에 로보틱스랩이 자체 개발한 AI 유닛을 연동, 로봇의 자율성과 기능이 한층 강화됐다.

모두가 퇴근하고 불 꺼진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스팟은 어두운 공장 내부 곳곳을 돌아다니며 출입구가 제대로 닫혔는지, 고온의 위험은 없는지 일일이 점검한다.

AI유닛이 접목 돼 기능이 강화된 스팟에는 3D 라이다(Lidar·빛으로 주변 물체와 거리를 감지하는 기술), 열화상 카메라, 전면 카메라 등 다양한 센서가 장착돼 있어 딥러닝 기반 실시간 데이터 처리를 통한 출입구의 개폐 인식, 고온 위험과 외부인 무단침입 감지 등이 가능하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2021.9.17.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스팟은 장착된 인공지능 기반 내비게이션을 통해 산업현장 내 정해진 순찰 영역을 자율적으로 이동하다가도 AI 유닛에 내장된 통신 모듈과 관제 시스템을 통해 원격 조정이 가능하다.

로봇의 시선으로 산업 현장의 상황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사무실과 외부에서도 현장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이로 인해 근무자가 퇴근한 새벽 시간에도 스팟은 정해진 영역을 자율적으로 이동·점검하며 새벽 순찰자 역시 안전한 환경에서 현장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여러 데이터를 축적해 로봇 시스템 최적화, 기능 보강 후 다양한 산업현장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세계 자동차 1위 폭스바겐 “우리도 플라잉카”···톱10 누가 참전중?

세계 자동차 1위 폭스바겐이 마침내 하늘을 나는 차 ‘플라잉카’ 시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본격 참여를 가시화했다. 지난달 25일 공식 발표를 통해서다....

택시대란, 플랫폼 가맹택시 Vs. 비가맹 택시 이해관계 얽혀… 임시방편 ‘탄력요금제’는 글쎄?

[AI요약] 심야 시간 대 택시대란 문제가 심화되는 가운데, 최근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택시·모빌리티 업계와 정부·시민단체 관계자, 교통전문가 등이 한 자리에...

일론 머스크, "휴머노이드 보면 놀라 자빠질 것"… 인간형 로봇 시대 오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4일 텍사스 오스틴에서 테슬라 연례 주총을 열고 여기서 오는 9월 휴머노이드 등장을 기정사실화했다. 일론 머스크가 말한 테슬라 휴머노이드 2023년 현장 투입 및 활용 가능성, 등장의 의미를 미리 살펴봤다.

삼성, 갤럭시 폴드 명성 이을 '폴더블 태블릿' 개발 중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 이어 태블릿에도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폴더블폰 시장은 삼성이 시장점유율 74% 이상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