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레벨4 자율주행 '로보셔틀' 세종시 시범 운영

현대자동차가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 레벨4 기술이 도입된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세종시에서 시작한다. 이번에 운영되는 '로보셔틀' 서비스는 현대차가 서울 은평 등에서 그동안 진행해 왔던 수요응답형 다인승 셔틀 서비스인 '셔클'과 동일한 방식으로, 다음달 9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2달 간 세종 스마트시티에서 운영된다.

현대차는 이번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 운영을 위해 대형 승합차(쏠라티 11인승)를 개조,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레벨3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했다. 여기에 자체 개발중인 레벨4 수준의 핵심 기술도 일부 적용했다.

레벨4 수준의 핵심 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에 차량 스스로 주행 상황을 인지·판단 후 차량을 제어할 수 있고, 일부 제한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가 세종시에서 시범 운영하는 수요응답형 다인승 로보셔틀 서비스. 레벨3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쏠라티에 레벨4 자율주행 기술을 일부 탑재하는 등 개조를 했다.

현대차는 시범 서비스 개시에 앞서 12일 세종도시교통공사와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다음달 9일 개시하는 로보셔틀 서비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현대차는 세종시 1생활권에서 작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셔클'과 연계해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셔클은 현대차의 인공지능 기술 전담 조직인 에어스 컴퍼니(AIRS Company)가 지난해 론칭한 국내 첫 라이드 풀링(Ride Pooling) 서비스다. 앱을 통해 승객이 차량을 호출하면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며 원하는 장소에서 승하차할 수 있다.

현대차는 19일부터 셔클 앱을 통해 세종시에서 로보셔틀 이용을 희망하는 체험 인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로보셔틀 서비스 운행구간은 정부세종청사와 국립세종수목원 사이의 6.1km에 이르는 20개 버스 정류장이다.

이용 방법은 셔클 서비스와 동일하다. 체험단으로 선정된 탑승객이 앱을 통해 가까운 정류장에서 차량을 호출하면, 차량이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생성된 최적의 경로를 따라 탑승객이 호출한 위치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고정 경로형과 달리 차량이 모든 정류장에 정차하지 않고, 앱을 통해 탑승객의 수요를 파악한 후 필요 정류장에만 정차해 효율적인 운행이 가능하다.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과 AI 모빌리티 기술을 연계한 로보셔틀 서비스를 고객에게 첫 선을 보인 점에 의미가 있다"며 "로보택시, 로보배송 등으로 완전 자율주행 서비스 라인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