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순환회장 "위기의식과 도전정신이 DX 성공 요인"

궈핑 화웨이 순환회장은 지난 17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제 13회 글로벌 피터 드러커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기업이 디지털전환(DX)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위기감과 함께, 직원들의 도전정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직의 목표달성에 필요한 전략을 수립해 직원들의 동기 부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궈핑 회장은 결국 모든 기업들이 디지털전환을 하게 된다고 전망하며, 디지털전환 초기 단계의 기업 일부가 전략적 목표 없이 트렌드만 쫓고 있어 우려되는 부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궈핑 화웨이 순환회장

화웨이의 경우 20년 전부터 미래의 디지털전환에 대응해 왔다고도 부연했다. 향후 비즈니스 변화에 따른 IT 전략과 기획을 세웠으며,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 제품 개발과 지속가능한 공급망 혁신에 집중했다는 것.

궈핑 회장은 "돌이켜보면 화웨이는 디지털화 목표와 조직의 전략적 목표를 연계한 것이 탁월한 선택이었다. 이를 통해 화웨이의 조직 역량은 크게 향상됐으며 지속적인 변화 프로그램을 발판으로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성공적 변화의 열쇠는 직원들의 '사고의 틀'을 바꾼 것이었다고 궈핑 회장은 설명했다. 그는 "절박함이 사명감을 낳고, 변화의 기폭제가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필요했던 것은 위기의식이었다. 직원들에게 변화의 필요성을 깨닫게 하기 위해 도전에 직면한 조직의 상황을 직접 확인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했다고 그는 언급했다. 그는 "화웨이를 둘러싼 현재의 상황이 변화의 분위기가 싹틀 수 있는 완벽한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궈핑 회장은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의 말처럼, '누군가가 무언가를 찾기 위해 막다른 길을 걸었을지라도, 여러 사람과 이를 공유하고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다른 길로 유도하는 것 또한 성공"이라고 말했다. 이는 현재의 5G 기술이 업계 표준이 되기까지 수많은 기술이 개발되고 검증하는 과정과도 같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