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멜로, 감정까지 표현하는 AI 성우 ‘프로소디’ 출시

AI로 성우를 대체한다. 음성 합성 AI 기술기업 휴멜로(대표 이자룡)는 인공지능(AI) 성우 서비스 ‘프로소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2020년 프로소디 콘텐츠 제작 공모전 포스터
2020년 프로소디 콘텐츠 제작 공모전 포스터

프로소디는 감정 연기가 가능한 AI 성우다.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하는 TTS(Text to Speech) 서비스는 억양이 없는 어색한 소리 때문에 사용이 제한적이었다. 하지만 프로소디는 화냄, 흥분, 즐거움, 차분함, 두려움, 슬픔 등 실제 성우가 연출하는 다양한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다.

프로소디 로고
프로소디 로고

프로소디를 활용하면 실제 성우 녹음에 필요한 비용의 20% 정도로 녹음을 끝낼 수 있다. 또 성우는 스케줄이나 컨디션에 따라 녹음 시간이 제한적이지만, 프로소디는 AI를 활용하기 때문에 제작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목소리 선택도 자유롭다. 유명인이 자신의 목소리를 제공하면 연기력과 상관없이 연출이 가능하며 사용할 수 있는 언어도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 등 다양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다.

이전까지는 음성 합성 기술을 위해 최소 3시간 이상의 녹음이 필요했지만, 프로소디는 30분 녹음으로도 음성 제공자의 목소리를 완벽하게 재현한다. 이에 따라 목소리를 제공하고 프로소디를 활용하면 스케줄에 바쁜 인기 연예인도 오디오북 녹음이나, 더빙 등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휴멜로는 나레이션, 홍보 영상 녹음, 오디오북 녹음, 게임 나레이션이나 캐릭터 대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프로소디를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반인도 유튜브 영상 제작에 프로소디를 활용해 훨씬 몰입도 있는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휴멜로는 프로소디 서비스 시작을 기념해 7월 22일까지 ‘2020 프로소디 콘텐츠 제작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콘테스트는 콘텐츠 제작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프로소디를 이용해 제작한 콘텐츠를 유튜브에 올린 후 프로소디 이벤트 페이지에 링크를 공유하면 된다.

비디오 콘텐츠 1등에는 100만원, 오디오 콘텐츠 1등에는 50만원을 상금으로 준다. 이번 공모전에는 인기 유투버 쭈서기, 흑빈, 드로우 앤드류, 코코보라, 뻘짓연구소, 주벤져스 등도 참가한다. SM엔터테인먼트도 휴멜로 AI 성우의 가능성을 보고 일찍부터 협업하고 있다. 2020년 1월에는 래퍼 슬리피가 휴멜로 개발자와 함께 ‘엠 아이 포 리얼(Am I for Real)’을 편곡, 직접 작사한 가사로 랩을 하기도 했다.

이자룡 휴멜로 대표는 “지금까지 사람의 목소리를 AI로 구현하려는 노력은 많았지만 감정 연기에서 실패해 활용 범위가 넓지 않았다”며 “프로소디는 감정을 담은 실제 목소리를 구현하는 음성계의 포토샵을 지향한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