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시작된 연말정산, 사설인증서 경쟁 돌입

올해 연말정산 서비스는 공동인증서와 함께 각 금융사, 빅테크 기업 등의 사설인증서도 사용할 수 있다. (이미지=손택스 화면 캡처)

15일부터 시작된 올해 연말정산 시즌부터 사설인증서 사용이 확대되며 이를 둘러싼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빅테크부터 통신사, 은행 등 사설인증서 사업자는 8곳에 달하는 상황이다. 또 올해부터는 이러한 사설인증서를 손택스(모바일 홈택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연말정산 자료를 조회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부터는 공인인증서 외에 카카오, 네이버, 통신 3사의 패스(PASS), 삼성패스, NHN페이코, KB국민은행, 신한은행 등의 인증서가 경쟁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패스’ QR 인증 등으로 상당 수의 이용자를 확보한 상황에서 선두로 나서고 있다.

우위를 다투는 상황에서도 카카오는 이용자 3000만명을 달성해 앞서 나가는 모양새다. 이는 2020년 말 행정안전부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도입 시범사업자에 선정된 후 여러 공공사이트 인증서로 활용되며 우위를 점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의 경우는 최근까지 2700만 이용자와 200개 이상의 제휴처를 확보하고 있다. 후발 주자로서 네이버는 자사 인증서로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100원부터 100만원까지 주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추격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은행권 역시 올해부터 연말정산을 시작으로 비금융권 기업·기관을 대상으로 한 인증서 적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앞서가는 곳은 지난 2019년 7월 가장 먼저 인증서를 출시한 KB국민은행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2월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은행권에서 KB국민은행의 대항마는 신한은행이다. 신한은행은 자사 ‘신한 쏠(SOL)’ 인증을 ‘신한 사인(SIGN)’으로 개편하고 지난해 9월 금융권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품절대란까지 일며 인기를 얻고 있는 ‘LG 스탠바이미’ 등의 경품을 건 추첨 이벤트까지 진행하며 이번 연말정산 서비스 인증서 경쟁에 돌입하고 있다.

그 외에도 하나은행이 최근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선정되는가 하면, 우리은행, NH농협은행도 올해 안에 자체 인증서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한편 핀테크 업계에서는 토스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가 운영하는 토스 인증서가 있지만, 올해 연말정산 인증서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토스측은 자사 플랫폼에서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권의 사설인증서 경쟁은 수수료 수익 뿐 아니라 마이데이터 서비스와 결합돼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할 수 있는 가능성 때문이다. 이에 각 기업은 보다 간편하고 이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인증서 활용 방식을 선보이며 경쟁에 나서고 있다. 향후 전자서명인증사업자는 더욱 늘어나며 경쟁 역시 치열해질 전망이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