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주식 투자 스팸 58% 증가…"공모주 열풍 탓"

올해 3분기에 주식 및 투자 관련 스팸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큰 폭으로 늘어났다. 공모주 열풍 탓에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한 스팸 사기가 기승을 부린 것으로 분석돼, 통신 서비스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스팸 차단 앱 '후후'를 제공하는 후후앤컴퍼니는 지난 3분기 후후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통계를 24일 발표했다.

3분기에는 스팸 신고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약 141만, 직전 분기 대비 64만여건 증가해 후후 스팸 통계 집계 이래 최초로 분기 신고 건수가 700만 선을 돌파한 756만 건이 접수됐다.

3분기 스팸 통계에서 눈 여겨 볼 만한 사항은 최근 주춤하던 '주식·투자' 유형의 반등이다. 이번 '주식·투자' 유형의 신고 건수는 229만여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지난 분기 대비 22% 상승했다. 후후 스팸 통계가 집계된 이래 단독 유형으로서는 '대출권유' 다음 두 번째로 분기 200만 건을 넘겼다.

회사는 7월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8월초 카카오게임 등 국민적 관심을 가져온 회사들의 잇따른 상장 소식에 공모주 청약 열풍이 불면서 스팸 신고 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7월 연중 최저점을 찍었던 비트코인이 3분기부터 반등을 시작하면서 가상 화폐 관련 스팸 신고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내년 대선이 다가오면서 정치 이슈가 등락에 영향을 미치는 '설문조사' 유형 스팸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설문조사' 유형의 신고 건수는 3만 7천여건으로 지난 분기 대비 19% 상승해 '주식·투자' 유형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최다 신고 유형은 '대출권유' 유형으로 신고 건수는 240만여건, 전년동기 대비 65%, 지난 분기 대비 7% 상승하면서 성장세를 유지했다. 최근 제1금융권 대출이 어려워짐에 따라 제2금융권 및 비제도권 금융기관의 대출 영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대출권유' 유형 스팸의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스팸은 사회적 관심에 따라 스팸의 시나리오가 바뀐다"며 "계좌 개설, 지원금, 대출 신청 등 개인이 새로운 것을 시작할 때 마다 스팸의 타겟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항상 염두에 둘 것" 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