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가 창조할 디지털 생태계, 융합서비스로 구현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5세대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 착수
과기부는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5세대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21년도 ‘5세대(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에 착수한다.

본 사업은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반으로 5세대(5G)를 활용하는 다양한 융합서비스 모델을 공공부문에 구축하고 5세대(5G)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20년부터 ’22년까지 총 1,2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20년에는 7개 분야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여 현재 운영 중에 있으며, 특히 수요처에서는 비대면 안전·방역, 스마트산단 등의 서비스 모델 도입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21년에는 400억 원을 투자하여 모바일 에지 컴퓨팅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축과 함께, 전·후방 산업 활성화를 위한 개방형 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반기술 상용화 및 5세대(5G)·모바일 에지 컴퓨팅 표준화를 추진한다.

6개 분야 모바일 에지 컴퓨팅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축은 ㈜케이티(국방, 스마트캠퍼스), ㈜LG유플러스(항만, 스마트시티, 스마트산단), 대전테크노파크(헬스케어)가 주관하여 연말까지 완료하고, ’22년부터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21년 6개 서비스 모델 선정 현황 
’21년 6개 서비스 모델 선정 현황 

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반기술 상용화의 경우에는 대전도시철도공사, 스마트쿱㈜, ㈜스위트케이, ㈜엔텔스, ㈜팀그릿, ㈜이루온이 주관하여 모바일 에지 컴퓨팅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현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솔루션 개발 및 실증 등의 기반기술 상용화 과제를 수행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여 시장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5세대(5G) 산업 생태계 전반의 활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5세대(5G) 활용 확산과 함께 급격한 성장이 전망되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한 서비스 모델 등을 기반으로 5세대(5G)·모바일 에지 컴퓨팅 표준화도 병행하여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세대(5G)가 창출하는 융합서비스를 통해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여 2021년을 5세대(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며, “다양한 5세대(5G) 융합서비스를 발굴하고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하여 우리의 5세대(5G) 모델이 글로벌 레퍼런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전·후방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5세대(5G)+ 융합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