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쉽지 않네…" 애플 자체 5G 통신칩 개발 난항

밍치궈, "차세대 아이폰15에서도 퀄컴 칩 쓸 가능성 높아" 전망

[AI요약] 애플이 5G 통신칩 자체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나 과정이 순조롭지 않다고 애플 전문 분석가 밍치궈가 최근 밝혔다. 애플은 퀄컴 의존도를 탈피하기 위해 2019년부터 인텔의 통신칩 사업 부문을 인수, 자체 통신칩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애플이 5G 통신칩 자체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다 (사진=테크42)

애플이 M1/M2 칩셋처럼 자체 개발한 5G 통신칩을 개발해 쓰겠다는 계획이 순조롭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당분간 퀄컴의 5G 칩셋에 의지하는 구도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대만 TF 인터내셔널 증권의 애플 전문 분석가 밍치궈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애플의 5G 통신칩 개발 지연 소식을 알렸다.

그는 공급망 측 조사를 통해 "애플이 오는 2023년 아이폰15 시리즈 출시에 맞춰 5G 통신칩을 자체 개발하는 계획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따라서 올 가을 출시하는 아이폰14를 비롯해 내년 출시할 계획인 아이폰15 시리즈까지 퀄컴의 5G 통신칩 탑재가 불가피하다는 견해를 밝힌 것.

애플은 5G 통신칩 자체 개발을 통해 퀄컴에 의존하고 있는 네트워크 모뎀 칩셋을 모두 대체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애플의 계획이 성공한다면 퀄컴의 애플향 매출 80%가 사라지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그러나 5G 통신칩 자체 개발이 최근 난항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까지만 하더라도 2023년 양산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렸지만, 최근 밝혀지지 않는 문제로 인해 2023년 양산이 쉽지 않다는 견해가 나온 것.

일각에서는 최근 애플이 강력하게 요구하는 전력효율성 문제가 자체 5G 통신칩 개발에 발목을 잡은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런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애플이 요구한 성능이 100% 나오지 않는 문제다.

애플은 지난 2019년 인텔의 통신칩 사업 부문을 10억달러(약 1조2900억원)에 인수한 뒤 현재까지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탑재할 수 있는 5G 통신칩 자체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한편, 관련해 퀄컴 주가는 이날 하루 전보다 3.48% 상승한 131.6달러를 기록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