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광고마케팅 스타트업 '몰로코', 1734억원 시리즈C 투자 유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광고·마케팅 솔루션 기업 몰로코가 1억5000만 달러(약 1734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몰로코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몰로코만의 정교하고 투명한 머신러닝 모델 제공을 전 세계의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 고성능 광고 솔루션 개발을 위해 제품 및 엔지니어링 로드맵을 본격 가동하고, 핵심 인재 영입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안익진 몰로코 대표

이번 시리즈C 투자로 몰로코의 누적 투자유치금액은 총 2억 달러(약 2355억원)며, 기업가치는 15억 달러(1조 7664억원)에 달한다. 몰로코는 매년 지속적으로 10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해 왔으며 순매출액은 연 기준 1억 달러(약 1173억원)를 돌파했다. 이번 투자는 미국 기술투자사인 타이거 글로벌 매니지먼트가 주도했다.

몰로코 투자 이유에 대해 존 쿠루티우스 타이거 글로벌 매니지먼트 파트너는 "몰로코의 머신러닝 알고리즘이 현재 사용 가능한 최고의 기술로 입증됐을 뿐만 아니라, 몰로코 팀이 비즈니스에 제공하는 투명성과 정교함이 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몰로코의 디맨드 사이드 플랫폼(DSP)을 사용해 마케팅을 집행한 고객성공 사례 역시 회사의 가치를 높였다. 앞으로 몰로코의 장기적인 성장을 이끌어낼 새로운 제품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익진 몰로코 대표는 "지금까지는 세계 최대의 기술 기업들만 뛰어난 머신러닝 기술의 혜택을 누렸다"며 “몰로코의 목표는 더 많은 기업이 머신러닝 기술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 사용자 확보, 고객 참여, 수익화 및 비즈니스 성장을 위해 자사 보유의 고객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정교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다양한 기업 및 산업에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하겠다는 비전 아래 2013년 몰로코를 설립했다. 몰로코 창업 전, 안 대표는 유튜브 및 안드로이드의 머신러닝 선구자로서 데이터와 머신러닝 인프라 구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몰로코는 현재 매달 130억 건 이상의 광고를 집행하고 있으며, 몰로코의 광고 파트너들은 플랫폼을 통해 넷마블, 플레이릭스, 킹 디지털 등 퍼블리셔를 포함한 558만 개의 앱을 통해 전 세계 약 100억 명 이상의 모바일 이용자에게 도달하고 있다. 8개 지사에 200여 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전체 60% 이상이 엔지니어 및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구성된 R&D 인력이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글로벌 사이버 공격 40% 이상 급증, "해커에게 팬데믹은 기회"

글로벌 사이버 공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전년 대비 무려 40% 증가했다. 26일 체크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9월 전 세계 기업...

SK하이닉스, 3Q 영업익 4조 1718억…220%↑

SK하이닉스가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역대 분기 최고 매출 기록을 세웠다. 영업이익 또한 역대 두번째의 기록을 달성하며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26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클라우드 컴퓨팅의 비전은?

테크42 무료 웨비나 '클라우드 인사이트'…AWS가 전하는 클라우드 기술 동향 기업들 역시 업무 및 전산 효율화를 위해 전사적인 클라우드 시스템을 속속...

방통위, 모르쇠 애플·구글에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 이행계획 재요구

정부가 애플과 구글에 인앱 결제 강제 금지 방안이 담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준수를 위한 이행계획을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 애플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