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대표가 '클라우드 시장은 블루오션'이라고 말한 이유

[AI 요약] 아마존웹서비스는 전세계 클라우드 시장의 절반 가량의 시장 점유율을 가진 클라우드 서비스계의 공룡 기업이다. 기업들이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전환되는 과정이 활발해지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많은 예산을 클라우드에 지출할 것으로 보았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전세계 클라우드 시장의 절반 가량의 시장 점유율을 가진 클라우드 서비스계의 공룡 기업이다. 막대한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이 기업의 CEO가 "클라우드 시장은 블루오션"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는데, 그 이유가 궁금하다.

AWS의 자체 분석에 따르면,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은 AWS가 45%, 마이크로소프트 17.9%, 알리바바 9.1%, 구글 5.3%, IBM 2.0%, 기타 업체 20.7% 순으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특히 AWS는 과반에 가까운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

경쟁은 치열하지만 모든 경쟁사들에게는 아직 큰 기회가 있다는 것이 앤디 제시 AWS CEO의 생각이다. 그는 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된 AWS의 연례 컨퍼런스 'AWS 리인벤트'에서 이러한 의견을 밝혔다.

앤디 제시 AWS CEO
앤디 제시 AWS CEO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기업들이 현재 클라우드에 지출하는 비용은 전체의 4%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10년 내 대부분의 컴퓨팅 자원이 클라우드로 옮겨간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아직 많은 성장 기회가 있다."

기업의 컴퓨팅 자원이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전환되는 과정이 활발해지고 있으며, 이들 기업은 앞으로 더욱 많은 예산을 클라우드에 지출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AWS의 실적 흐름을 봐도 이를 뒷받침한다. AWS는 2020년에 전년 대비 29% 성장했고, 매출은 지난 10개월 동안 100억달러(약 11조 1650억원) 가량 증가했다.

제시 CEO는 "AWS가 100억달러 규모 기업이 되는 데 10년이 걸렸다. 그러나 그 이후 200억달러 규모가 되기까지는 겨우 23개월, 400억달러 규모의 회사로 성장하는데는 2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업이 다음 단계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와 속도, 그리고 속도를 위해 복잡함을 피하는 태도가 필요하다"며 "복잡함을 피하기 위해서는 AWS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 툴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특금법·금소법 시행' '플랫폼 국감'... 추석 끝나고 봅시다!

10월 네이버, 카카오, 쿠팡, 야놀자 ‘네카쿠야 플랫폼 국감 돌입 25일 특금법, 금소법 시행 어떻게 될까?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2000명 대를...

알파벳, 룬 프로젝트 불씨 살렸다···풍선대신 레이저로 글로벌 인터넷 재점화

풍선도, 태양광 드론도, 인공위성도 아니다. 이젠 ‘레이저 빔’이다. 알파벳 자회사 ‘X’가 ‘글로벌 인터넷 구축’의 꿈에 다시 불을 댕겼다. 아프리카에서 레이저...

나는 '지금' 원한다... BNPL은 왜 주목받는가?

상품은 돈이 있어야 살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확장은 결제 능력의 성장과 함께 움직이는 셈이다. 그러나 그 의미가 꼭 현재...

온라인 광고 캠페인을 알아서 집행하는 AI

온라인 광고의 비중을 높이는 곳이 많다. 퍼포먼스 마케팅 인력을 고용하거나 대행사를 이용해 광고를 집행하는데, 앞으로는 AI에 맡겨봐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