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2]폴더블폰 추격? 삼성전자는 두 걸음 앞서 간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맹주 자리를 두고 경쟁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 그리고 그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최근 폴더블폰에 꽂혀있다. 지난해 삼성전자가 갤노트 시리즈 출시를 과감하게 포기하고,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등 폴더블폰 시리즈를 플래그십폰으로 내놨다. 결과는 성공적이었고, 잇따라 중국 업체들이 삼성전자의 카피 제품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의 폴더블폰을 출시하기 시작했다. 애플 또한 폴더블폰 출시에 대한 소식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폴더블폰 시장에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춘 삼성전자가 몇 걸음 더 앞서 가는 행보를 보여줬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서 안팎으로 2번 접히는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삼성 폴더블폰 흉내내기에 급급한 경쟁사들과 '초격차'를 느끼게 해주는 대목이다.

화웨이와 샤오미, 오포, 아너 등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는 지난해 말 경 일제히 자사의 첫 폴더블폰들을 쏟아냈다. 그리고 폴더블폰에 미지근한 반응을 보여왔던 애플 역시 오는 2024년 경 애플 폴더블폰 출시 소식이 들려온다.

애플인사이더에서 공개한 애플 폴더블폰 예상도 (사진=애플인사이더)

이러한 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가 CES 2022에서 다양한 폼팩터의 중소형 OLED 패널을 대거 선보였다. 전시회에 출품된 컨셉트 제품 형태이긴 하지만, 2번 접히는 듀얼 폴더블폰과 접히는 노트북, 그리고 슬라이더블 등의 기기들이 공개됐다.

5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열리는 CES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2번 접는 폴더블폰 ‘플렉스S’와 ‘플렉스G’, 그리고 접히는 노트북 ‘플렉서블 노트’, 미끄러지며 확장되는 ‘플렉스 슬라이더블’ 등의 OLED 패널을 각각의 컨셉트 제품으로 제작해 전시했다.

플렉스S는 안팎으로 접히는 스마트폰에 적용될 수 있다. 안으로 접는 인폴딩과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을 기기 1개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7.2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를 2번 접어 주머니 안에 넣을 수 있고, 접힌 상태에서도 스마트폰처럼 사용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CES2022에서 공개한 플렉스S 폼팩터가 적용된 컨셉트 스마트폰. 힌지가 안팎으로 2번 접히며, 다 접은 경우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할 수 있다. (사진=유튜브 Abhijeet Mishra)

플렉스G는 이번에 처음 등장한 폼팩터다. 왼쪽과 오른쪽의 힌지를 각각 안쪽으로 접을 수 있어 폴더블 OLED의 파손을 최소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안쪽으로 2번 접히는 멀티 폴더블 디스플레이 플렉스G (사진=삼성디스플레이)

또한 플렉스 슬라이더블은 차세대 폴더블 컨셉트로 화면이 우측으로 미끄러지며 확장되는 롤러블 디스플레이다. 이는 지난해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 직전에 선보였던 돌돌 말리는 'LG롤러블폰' 컨셉트의 스마트폰과 비교될 수 있다. 당시 LG전자가 지지부진했던 자사 스마트폰에 혁신을 불어넣으려고 준비했었던 제품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개한 미끄러지며 확장되는 '플렉스 슬라이더블' 폼팩터. (사진=유튜브 Abhijeet Mishra)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 철수 발표 전인 지난해 CES 2021에서 'LG 롤러블'을 공개했었다. (사진=LG전자)

다만 이번에 전시된 삼성의 폴더블 제품들은 아직 상용화 단계가 아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지난해 폴더블폰을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대체할 플래그십 제품으로 선보였던 만큼, 실제 제품 출시로 이어질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

이에 대해 지난 6일 CES 2022 현장에서 열린 삼성전자 간담회에서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은 "(플렉스S와 플렉스G 등) 디스플레이 폼팩터는 완벽하게 만들어 제대로된 사용자경험을 주는 최적의 시점에 (모바일 기기)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며, 현재 폼팩터 혁신 과정을 거쳐 상용 폴더블폰 출시를 암시했다. 노 사장은 이어 "기술의 완성도와 경험의 완성도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중국의 폴더블폰 카피 제품들이 우후죽순 쏟아지고 있지만, 폴더블 기술력에서는 삼성을 쫓아올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 없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그나마 샤오미가 대대적인 연구개발 투자로 일부 부품에서 삼성과 견줄만 한 경쟁력을 갖춘 것을 제외하면, 삼성과의 격차를 단기간에 좁히기는 힘든 상태다.

샤오미의 폴더블폰 컨셉트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화웨이가 최근 발표한 P50 포켓의 경우 접는 기능(힌지 고정력 등)에 치명적인 문제점을 드러냈고, 메이트X2의 경우 카피폰 비난을 받는 데다 가격 경쟁력을 갖추지 못해 삼성폰에 비해 100만원 가량 비싸기까지 하다.

화웨이의 P50 포켓

또 중국 TCL은 폴더블폰 출시를 무기한 연기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결국 중국 업체들은 기술력 부재로 내구성과 가격 경쟁력을 잡지 못하고있다.

플래그십폰 시장에서 삼성을 넘어선 최강자 애플 역시 폴더블폰은 2024년경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2년여 동안 삼성이 다양한 폼팩터를 가지고 스마트폰 혁신을 이룰 시간을 번 셈이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