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T-3 가진 MS, 첫 상용 서비스 '애저 오픈AI'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GPT-3를 활용한 첫번째 AI 서비스를 출시한다.

MS는 2일(미국) 열린 기술 컨퍼런스 이그나이트에서 오픈AI의 언어 머신러닝 모델인 GPT-3를 이용할 수 있는 '애저 오픈 AI'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GPT-3는 텍스트 혹은 이미지 형태의 소규모 데이터만으로도 사람 수준의 문장을 생성하는 자연어 처리 인공지능 언어 모델로, 현 시점에서 가장 강력한 언어 AI 모델로 평가받는다. 오픈AI에 따르면, GPT-3는 3000억개의 데이터셋을 학습했으며, 1750억개의 매개변수를 가졌다.

출처: MS

이번 MS의 '애저 오픈 AI' 서비스는 지난 5월 열린 MS 개발자 컨퍼런스 빌드(Build)에서 예고된 바 있다. 컨퍼런스에서 MS는 AI 코딩 등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기술 등을 선보였다.

특히, AI 코딩은 자연어로 'golf로 시작하는 제품 찾아줘'를 작성하면, 이에 대응하는 코드인 Filter('BC Orders' Left('Product Name',4)="golf") 를 생성한다.

당시 MS는 오픈AI를 통해 핵심 사용자 저변을 넓혀 개발 기술력을 확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MS가 오픈AI로부터 AI모델 GPT-3의 독점 사용권을 확보한 이후, 공식적인 활용 방안을 밝힌 것. 지난 2019년 MS는 오픈AI에 10억 달러를 투자하고 GPT-3 독점 라이선스를 가졌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우리는 모든 윈도 개발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앱을 만들어 배포하고 수익화하기 위해 가장 혁신적이고 새롭고 개방적인 플랫폼을 찾고 있는 모든 창작자(creator)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

이번 출시된 '애저 오픈 AI' 서비스 역시 그 연장선상으로, GPT-3를 활용한 첫번째 상용 서비스다. MS측은 '애저 오픈 AI' 서비스를 통해 "추가 보안계층, 액세스 관리, 프라이빗 네트워킹, 데이터 처리 보호, (컴퓨팅) 성능 확장" 등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다만, '애저 오픈 AI' 서비스에 대한 접근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MS 측은 GPT-3가 오남용될 가능성을 우려해 애저 오픈AI 서비스에 대한 접근을 제한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서비스는 MS로부터 초대받은 경우에만 접근이 가능하다. MS가 밝힌 서비스 초대 대상은 "AI 기술 사용에 대한 책임 있는 원칙과 전략을 포함해, 잘 정립된 AI 활용 케이스를 수행할 계획인 고객"이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