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TP, "R&D 예산 1조 투입..." AI, 메타버스, 자율주행 등 9대 분야 집중 지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올해 약 1조 5800억 원을 투입해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 자율주행, 5G·6G, 우주, 탄소중립, 양자, 지능형 반도체, 사이버 보안 등 9대 분야 기술 개발 지원 및 인재 양성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전성배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은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디지털 전환을 비롯해 기술 패권, 글로벌 공급망, 탄소중립 등 국가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특히 이번에 발표된 예산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주관하는 기술 개발(R&D) 예산 중 1조 원이 넘는 가장 큰 규모다. 또한 IITP 전체 예산도 작년(1조 3956억 원)보다 13.3% 늘면서 처음으로 1조 5000억 원대(1조 5810억 원)에 진입했다. 이 중 67.2%에 해당하는 1조 618억 원을 기술 개발에 투입할 계획이다.

전성배 IITP원장이 9일 신년 간담회에서 올해 업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보통신기획평가원)

먼저 디지털 전환에 대응해 6G, 차세대 AI, PMI AI 반도체, 메타버스 등 핵심기술 신규 연구개발(R&D)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6G 핵심기술 개발'에 308억 원을 비롯해 '차세대 인공지능 핵심 원천 기술 개발'에 114억 원을 투입하며 'PMI AI 반도체 핵심기술 개발'에 210억 원, '사람 중심 인공지능 핵심 원천 기술 개발'에 371억 원이 새롭게 책정됐다.

사이버 보안 분야의 경우 '정보보호 핵심 원천 기술 개발'에 832억 원, '데이터 프라이버시 글로벌 선도기술 연구개발'에 43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소프트웨어와 AI 분야의 인재난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은 인재 양성을 위해 2931억 원을 투입한다. 대학 ICT 연구센터를 6개 추가 설립하고, 메타버스 융합대학원 2개를 신설할 계획이다.

특히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인재 확보에도 올해 지원을 확대한다. 또한 메타버스 전문대학원, 기업 멤버십 SW 캠프 등 신규 사업을 비롯해 국내 AI 및 SW 인재난 완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에 AI 혁신허브와 대학 ICT 연구센터 등을 확대해 유망 ICT 분야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하고, 기업과 연계를 강화한 산업 맞춤형 교육과 기업-지역 대학 협력 과정도 늘릴 예정이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SW 중심대학 확대 등을 통해 SW 특화 인재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전 원장은 "올해 6G와 양자 부문의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이 중요할 것으로 본다"라며 "과거엔 산업 경쟁력이 중요했다면 지금은 기술 경쟁력의 시대이다. 기술이 곧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만큼 기술 개발의 중요성이 높아져 저희도 책임감이 무겁다. 기술 패권 시대에 기술력 확보에 신경 쓰겠다"라고 강조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제1차 ICT R&D EZ-스킬 업 온라인 통합설명회 26일 개최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에서의 사업수행 효율성 증대와 연구개발 수행 실적 등 필수정보를 안내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은 오는 26일 14시부터 ‘ICT R&D EZ-Skill up 온라인 통합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통합설명회는 R&D 현장에서의 사업수행의 효율성 증대와 청렴한 R&D 수행을 위해 ICT R&D 과제를 수행하는 연구자를 대상으로 과제 수행에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한 충실한 정보를 제공한다.

산업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등 융복합제품 안전관리 韓美 협력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9일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실무 양자회의를 개최하고, 융복합제품 안전관리를 비롯한 제품안전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 기술,‘인공지능’1위 선정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 기술 1위로 ‘인공지능(AI)’이 선정됐다. 특허청은 제57회 발명의 날을 맞아 국민들이 뽑은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10대 발명 기술’을 선정해 발표했다. 인공지능 기술에 이어서 2위는 로봇, 3위는 미래차가 차지했으며, 수소(4위), 에너지(5위)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생명공학(바이오), 우주·항공, 신소재, 배터리, 반도체 기술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표준기술원, 레고처럼 조립하는 ‘서비스 로봇’... 국제표준 선점한다

리나라가 서비스 로봇 기술을 선도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서비스 로봇 산업 발전을 좌우할 핵심 국제표준 선점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서비스 로봇의 소프트웨어 모듈용 정보모델’ 표준안이 신규작업표준안(NP, New Proposal)으로 채택됐다고 15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