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도 '디즈니플러스'와 손 잡았다...모바일 서비스만 제공

넷플릭스의 광풍을 잠재우고 국내 OTT 시장의 질서를 다시 짤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국내 통신사와 콘텐츠 제휴를 이어가고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LG유플러스에 이어 KT와 콘텐츠 제공 계약을 맺었다. 다만 인터넷TV(IPTV)와 모바일 모두 계약한 LG유플러스와는 달리, KT는 모바일 제휴 계약만 체결했다.

(이미지=디즈니플러스)

KT는 자사가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 모바일 제휴 계약을 체결 했다고 13일 밝혔다.

KT는 모바일에서만 디즈니플러스의 콘텐츠를 볼 수 있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디즈니플러스 국내 공식 출시일인 11월 12일에 맞춰 신규 무선 요금제를 출시한다. 이 요금제에 가입하는 KT 무선 고객은 5G 데이터 무제한 혜택과 함께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월트디즈니의 6개 브랜드 콘텐츠를 모바일에서 이용할 수 있다.

KT는 디즈니플러스와 자사 IPTV인 올레tv 제휴를 추진 중이라고 알렸다. LG유플러스와 달리 KT는 현재 디즈니플러스와 모바일 제휴 계약만 체결한 상태다. KT측은 "향후 디즈니+와 올레tv 서비스 제휴를 위해 다각적인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박현진 전무는 "디즈니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의 콘텐츠 선택권이 넓어졌다"라며, "앞으로도 KT는 고객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편리하게 접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