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공공기관·기업용 ‘임대형 LTE 라우터’ 출시

KT가 외부 환경에서 각종 장비를 운용하는 공공기관이나 기업을 위한 ‘임대형 LTE 라우터’를 출시했다.

LTE 라우터는 교통신호 제어기나 상하수도 시설, 공기질 측정 장비, 전기차 충전 시설, 엘리베이터 등 외부에 설치한 장비를 인터넷에 쉽고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게 해주는 에그(EGG)와 비슷한 장치다.

개인 고객용 에그는 LTE 신호를 받아서 무선(와이파이)으로만 연결할 수 있지만, KT의 LTE 라우터는 무선은 물론 유선연결도 지원해 다양한 환경에 대응할 수 있다. GPS 기능도 제공해 위치정보까지 연동한 정밀한 장비 운용이 가능하다.

고객들이 임대형 LTE 라우터가 설치된 환경에서 인터넷 연결을 하는 모습

지금까지 공공기관이나 기업 고객들이 LTE 라우터를 사용하려면 개별적으로 장비를 구입 후 개통하는 등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했다. 설치 품질이나 사후서비스(A/S)에도 차이가 있어서 불편함이 컸다는 고객 의견이 많았다.

이번에 KT가 선보인 ‘임대형 LTE 라우터’ 서비스에 가입하면 LTE 라우선 선정부터 운용 장소 맞춤형 설치, 개통, A/S, 전용 콜센터 등 LTE 라우터 이용 시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한다. LTE 라우터가 꼭 필요하지만 유지보수나 관리가 어려운 고객에게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 과실이나 이전설치를 제외하면 장비 점검 등에 따른 수리비, 출장비 등도 무료다. 많은 개수의 LTE 라우터를 이용하는 경우에도 운용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기존 구매형 LTE 라우터의 경우 단말기 구입비용과 설치비, A/S 비용, 관제 서비스 등을 1년간 이용하려면 약 23만원의 비용이 필요했지만, 임대형 LTE 라우터 서비스를 이용하면 연간 비용이 12만5,000원으로 약 45%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

월 이용료가 7,700원인 IoT77 요금제에 1년 이상 약정 가입 시 설치비(2만원)가 전액 면제된다, IoT77이상 요금제에 3년 약정 가입 시 장비 임대료 무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T Enterprise부문 기업무선플랫폼사업담당 이일범 상무는 "공공기관과 기업 고객이 경제적이고 편리하게 LTE 라우터를 운용할 수 있도록 임대형 LTE 라우터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고객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계속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