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온더보더, ‘푸드테크’ 선도를 위한 맞손

KT가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와 외식업계 디지털 전환(DX)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KT와 온더보더는 AI 서빙로봇 도입, AI컨택센터(AICC)를 통한 예약 관리, 스마트로를 통한 편리한 결제 시스템 구축 등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자동화 매장을 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자동화 매장을 위한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해 KT의 차별화된 네트워크 역량으로 매장 내 기가급 와이파이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솔루션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예약-주문-서빙-결제를 아우르는 시스템 도입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의 첫 번째 결과물로 온더보더는 매장에 AI 서빙로봇을 도입한다. 온더보더 광화문점, 영등포점, 여의도점, 대전점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으며 향후 전국 12개 매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모델들이 서울 종로구 D타워에 위치한 온더보더 광화문점에서 KT AI 서빙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AI 서빙로봇은 자율주행 솔루션이 적용된 최첨단 모바일 서비스 로봇으로 총 4개의 센서를 통해 정밀하게 장애물을 인식할 수 있어 좁은 공간에서도 정확하고 안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안정적 서빙을 위해 최소 150g에서 최대 30kg까지 탑제가능하며, 고객이 음식을 수령하면 무게 센서를 통해 이를 인식하고 대기장소로 자동 이동한다. KT는 전국 네트워크 망을 통한 24시간 로봇 관제, 전국 50개 KT지사의 로봇 전담 인력을 통한 즉각적인 A/S를 제공할 예정이다.

온더보더 박연수 대표는 “광화문점에 시범 설치했던 KT AI 서빙로봇이 고객은 물론 직원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어 전면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동화 매장 솔루션 도입을 통해, 직원들이 고객 응대에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에서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유창규 상무는 “KT와 온더보더의 이번 협약은 ‘푸드테크(Food Technology)’ 시장을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AI 서빙로봇 뿐만 아니라 AICC, 네트워크, 빅데이터 등 KT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외식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자동화 매장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통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는 미국 내 15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07년 인터내셔널 1호점으로 한국에 런칭 후 직영점 중심의 브랜드 운영을 해왔다. 향후 연내 가맹사업 및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해외지사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매장 중심 운영과 더불어 퀘사디아 밀키트, 냉동 부리또, 칩, 소스 등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도 판매하며, 온더보더 매장에서의 인기 메뉴를 집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레스토랑 간편식(RMR, Restaurant Meal Replacement)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