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콜체크인 하루 사용자 630만 돌파…누적 4억2500만

KT는 기존에 구축한 유선전화 인프라를 활용해 국민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출입 기록을 할 수 있도록 한 ‘콜체크인’ 서비스의 하루 사용자가 출시 11개월 만에 630만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콜체크인 서비스의 하루 사용자 수는 630만으로 7월 평균(380만)보다 약 66% 급증했다. 콜체크인이 첫 도입된 지난해 9월 말 하루 사용자가 1만7000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출시 11개월 만에 사용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총 누적 사용자 수는 총 4억2500만이었다. 5000만명의 국민이 8번 이상씩 콜체크인을 통해 편리하게 출입 기록을 한 수치다.

콜체크인 가입 회선도 같은 기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9월 말 1만회선이던 콜체크인 가입 회선은 11월 말 10만5000회선으로 10배 이상 성장했고, 올해 3월말 27만 9000회선, 4월 말 51만4000회선으로 급속도로 증가해 지난 7일에는 96만7000회선을 돌파했다.

KT가 지난해 9월 첫 선보인 ‘콜체크인’은 각 다중이용시설에 부여된 ‘080-3XX-XXXX’ 번호로 전화를 걸어 3초만에 출입 기록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스마트폰에서 QR코드를 생성해 인증을 하는 방식보다 사용이 직관적이고 인증오류 발생 가능성이 낮다. QR코드 인증을 위해 단말 앞에서 기다릴 필요도 없다. 따라서 QR코드 생성이 불가능한 일반 휴대전화(피처폰)을 이용하는 경우나, 스마트폰 기능 활용이 어려운 IT 취약계층도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할 수 있다. 출입 기록은 전산에만 등록돼 4주 후에 자동으로 삭제된다. 수기명부와 비교해도 편의성은 물론 보안성도 매우 높다.

이 같은 장점으로 콜체크인은 현재 전국 197개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전국 야구장, 국민은행 전 지점, 전국의 백화점과 마트, 아웃렛, 서점, 각 지역의 소상공인, 상점 등에서도 효율적인 방역 관리를 위해 도입했다.

특히 지난달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내놓은 ‘백화점 등 대규모점포 출입명부 관리 강화 방안’에 따라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의 전화출입관리 서비스 도입이 의무화 돼 향후 출입명부 기록 수단으로 콜체크인을 도입한 다중이용시설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앞으로 다중이용시설에 부여된 콜체크인 전화번호를 쉽게 확인 할 수 있도록 ‘전화번호 안내 스티커’ 등을 제공하는 등 콜체크인 사용의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KT Enterprise서비스DX본부 민혜병 본부장은 “콜체크인 서비스가 출입기록의 사각지대를 없애주고 있다”며 “국민들이 쉽고 편리하며 안심하고 쓸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 및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메타버스 P2E 게임 '엑시인피니티'…가상 토지 30억원에 거래

블록체인 기반 게임으로 대체불가능토큰(NFT)를 활용한 수입형 게임(P2E, Play to Earn) '엑시인피티니' 속 가상 토지가 250만달러(한화 약 29억 8000만원)에 거래돼 화제다....

스포티파이, 틱톡 '비디오 피드' 테스트 중

사람들의 틱톡 참여 시간이 급증하면서 소셜미디어가 아닌 플랫폼들 조차 틱톡의 포맷을 활용하는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틱톡의 인기는 인스타그램에서부터 스냅챗, 유튜브,...

"세계 최초 2억 화소폰 주인공은 모토로라"···삼성·샤오미는?

“2억 화소 카메라는 모토로라 스마트폰에 처음 도입될 것이며, 이어 내년 하반기에 샤오미가, 2023년에 삼성전자가 뒤를 이을 것이다.” 폰아레나 등은 25일(현지시각)...

업비트 NFT, 첫 NFT 작품 경매 성공적 마무리…장콸 작품 2.5억에 낙찰

두나무의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플랫폼 '업비트 NFT 베타'가 출시 이후 진행한 첫 NFT 컬렉션의 드롭스 경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업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