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클라우드 인프라로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청’ 지원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KT 클라우드 인프라를 타고 순항 중이다. 5차 재난지원금 신청의 동시 접속 트래픽은 지난 4차 재난지원금(버팀목 플러스자금) 대비 10% 이상 증가했지만, 재원지원금 신청은 원활히 이뤄졌다.

KT가 2·3·4차 재난지원금 신청 사업에 이어 5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시스템에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했다고 25일 밝혔다.

17일 시작된 5차 재난지원금 신청은 4차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했던 간이과세 소상공인도 지원대상에 포함돼 트래픽 수요 증가가 예상됐다. 또한 평일·휴일 관계없이 24시간 신청해 매일 4회 지급되는 구조로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이 요구됐다.

서울 종로구의 식당에서 ‘KT 클라우드’ 기반의 시스템을 통해 재난지원금을 신청하는 모습

KT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해 늘어난 트래픽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했다. 모니터링을 통해 상황에 따라 필요한 사용량을 예측하고 조절해 지연없는 지원금 신청을 도왔다.

돌발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을 위한 네트워크 모니터링 전담반도 구성했다. 대응 전담반에는 KT, KT DS 기술 전문인력뿐만 아니라 제노솔루션·웹케시·쿠콘·WINS가 함께 참여했다.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청 시스템 활용된 KT 클라우드는 상황에 따라 필요한 사용량을 신속, 유연하게 제공할 수 있어 사용량이 고정된 자체 인프라에 비해 긴급상황에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고객이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보안 요건을 충족할 수 있는 클라우드 아키텍처를 제공한다.

또한 KT 클라우드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적용할 수 있어 개발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클라우드 인프라와 클라우드 기반의 시스템에 대한 운영·관리 서비스인 ‘클라우드 매니지드’를 이용할 수도 있다.

KT는 네트워크·데이터센터·클라우드를 모두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클라우드 사업자로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정보관리 시스템’과 ‘전자 예방접종 증명 시스템(CooV)’는 KT 클라우드에 기반해 운영 중이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도 네트워크 기술을 지원한 바 있다.

KT Cloud/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시스템 안정화에 최선을 다했다”며, “KT는 네트워크·데이터센터·클라우드 등 IT 전 영역에 걸친 디지털혁신으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