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테라급 네트워크로 IDC ‘데이터 동맥’ 넓힌다

#A사는 대용량 트래픽이 발생하는 신규 서비스를 기획하고 기존 대용량 네트워크 증설 기간을 참고해 3개월 이후로 출시를 계획했다. 하지만 KT로부터 3주 안에 제공이 가능하다는 컨설팅을 받고 서비스 출시를 2개월 앞당길 수 있었다.

#KT 목동IDC에 입주한 B사는 서버실 확장이 필요했지만, 현재 목동IDC는 여유가 없고 분당IDC는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고민 중에 KT의 ‘원 IDC’를 활용해 목동·분당IDC를 한 개 서버실처럼 사용 가능하다는 컨설팅을 받고 분당IDC 여유 서버실을 활용해 물리적 서버 이전 없이 데이터 폭증에 대처할 수 있었다.

KT가 수도권 6개 IDC(용산, 목동1·2, 강남, 분당, 여의도)를 연결하는 ‘원(One) IDC’ 인터넷 백본망에 테라급 네트워크를 증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기존 IDC 백본망 용량 대비 10배 늘어난 수치다.

테라급 네트워크 구축으로 KT 수도권 IDC 이용 기업은 급격한 트래픽 증가 시 인터넷 접속망을 100기가 단위로 빠르게 확장할 수 있게 됐다.

서울 용산구 ‘KT DX IDC 용산’에서 KT 직원들이 ‘원 IDC’ 연동 현황을 관제하는 모습

원 IDC는 수도권에 위치한 KT IDC를 연결해 하나의 거대 IDC 형태로 연동하는 기술이다. 여러 개의 IDC를 묶어 하나의 IDC로 제공하는 것은 KT 원 IDC가 국내에서 처음이다.

원 IDC는 하나의 IDC에서 갑작스럽게 대용량 트래픽이 발생해도 인접 IDC를 경유해 백본망에 접속하는 방식으로 차질 없이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 IT자원이 여러 IDC에 분산돼 있어도 고비용의 물리적 회선 구성 없이 하나의 가상 네트워크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KT는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DDoS) 공격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스위치 대역폭을 10배 넓혔다. 트래픽 흐름을 유연하게 제어하는 네트워크 토탈 솔루션도 IDC에 국내 최초로 적용한다. 디도스 공격을 받으면 트래픽이 일시적으로 몰리는데 이를 신속하게 우회 처리하는 원리다.

네트워크 토탈 솔루션에는 세그먼트 라우팅(Segment Routing), 이더넷VPN(EVPN·Ethernet VPN) 기술 등 다양한 네트워크 신기술이 적용됐다. 세그먼트 라우팅은 서비스별로 트래픽 경로를 자동으로 조정해준다. 이더넷VPN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는 데이터센터를 논리적으로 상호 연결해주는 DCI(Data Center Interconnection)에 최적화된 기술이다.

한편 KT IDC는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에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KT IDC 이용 기업이라면 수도권 내 어떤 IDC에 입주했더라도 별도 전용회선 추가 없이 AWS, Azure 등과 같은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와 간단하게 연결할 수 있다. KT IDC 고객이 아니라도 수도권 인근 IDC와의 단거리 전용회선 연결을 저렴하게 제공한다.

KT Cloud/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는 “기업고객이 원하는 트래픽 수준이 ‘기가급’을 넘어 ‘테라급’으로 높아진 것에 맞춰 네트워크 증설과 신기술 적용을 마쳤다”며, “KT는 국내 최대 IDC 사업자로서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을 통해 달라진 고객 눈높이를 맞추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