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디즈니OTT 강매…'가입 안 하면 휴대폰 개통 불가'

지난주 국내 진출한 글로벌 OTT, 디즈니플러스와 독점 계약을 맺은 LG유플러스가 자사 이동통신서비스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디즈니플러스 필수 가입’을 개통 조건으로 내 걸어 논란이 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 5일 3분기 실적발표 당시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디즈니플러스와 모바일 뿐 아니라 IPTV 독점 제휴를 제결했다”고 밝히며 “모바일, IPTV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의욕이 과했던 걸까? 이러한 기대감은 과도한 판매 전략으로 이어지며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자사 이동통신 서비스를 통해 휴대전화를 개통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디즈니플러스 가입을 필수 부가서비스로 넣은 것이다.

LG유플러스 휴대폰 개통하려면, '디즈니+' 필수 부가서비스?

이는 이달 초 LG유플러스 한 대리점이 일선 판매점에 보낸 문자 공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며 드러났다. ‘100%유치’ ‘의무가입’ 등의 조항이 눈에 띄는 문자는 디즈니플러스에 가입하지 않으면 휴대전화 개통이 불가하다는 통보였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대리점부터 본사 직영점까지 휴대전화를 개통하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디즈니플러스 강제 가입을 적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제 뉴스 보도에서 대리점에서 문자를 받은 LG유플러스 판매점 관계자는 “휴대전화 개통 시 디즈니플러스 가입서가 포함돼 있지 않으면 회사에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디즈니플러스를 가입 못 시킨 채 휴대전화만 개통하는 판매점에는 수수료를 차감하겠다는 식으로 강제했다는 사실도 알려지고 있다.

이에 이동통신판매점협회 측은 “개통불가라는 부가서비스 정책은 처음본다”며 “판매점 입장에서는 개통을 안해주는 상황에서 무조건 손님을 유치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토로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과정에서 가입신청서 서명을 판매점이 고객으로부터 구두 동의를 받고 대리로 진행했다는 것이다. 해당 판매점 측은 “법적인 문제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현장 판매점들이 이렇게까지 해야하나”라고 하소연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LG유플러스의 디즈니플러스 강매 방식은 현행법 상 문제가 된다.

LG유플러스는 언론 취재가 시작되자 전 유통점에 강매 영업을 금지시키고 전수조사를 통해 문제가 있으면 시정하겠다고 밝히며 “본사와 무관한 일부 대리점의 일탈행위”라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실상은 각 영업팀 마다 디즈니플러스 가입자 유치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 여부를 인사고과에 반영하는 과정에서 그 압박이 대리점과 판매점으로 이어진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무임승차 넷플릭스의 뒷배는 미국 정부였나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망 이용료를 내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법원의 망 이용료 지급 판결, 국내 소비자 여론 조사...

알뜰폰 1000만 시대, 통신비 줄었지만… ‘이통 3사 점유율 과점 우려’ 왜?

[AI 요약] 알뜰폰이 11년만에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러한 알뜰폰 시장의 성장 배경에는 MZ세대로 불리는 젊은층 가입자 유입이 큰 폭으로 증가한...

온·오프라인 어디서나 올리브영을 볼 수 있는 비결은? ‘옴니채널 전략’

- 임수진 사업부장(디지털프로덕트 총괄) 인터뷰, '일하는 방식 변화' 빠른 속도로 디지털 전환 진행 중 - ‘일상의 루틴 방앗간’ 전략, 온·오프라인...

공정위 vs 방통위 주도권 싸움에 득보다 실 우려되는 '온플법'

[AI 요약] 공정거래위원회와 방송통신위원회간 주도권 싸움이 이어지며 공전을 거듭했던 ‘온라인플랫폼법안(온플법)’이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의 중재를 거쳐 연내 국회를 통과하는 것으로 추진되고 있다....